상단여백
HOME 현상과본질 핫이슈
전남도교육청, "장교육감 옥중 단식중"...전남 교육계 충격주요 시책사업에 차질없도록 조속히 정상화돼야...여론 확산

   
▲ 전남도교육청
(데일리안광주전라=이원우 기자)전남도교육청 장만채교육감이 구속중인 순천교도소에서 무죄를 주장하며 단식농성에 들어간 것이 뒤늦게 알려져 전남교육계에 충격을 던지고 있다.

9일 전남도교육청과 전남교육지키기 범도민공동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장 교육감은 지난 4일 밤 ‘검찰의 수사가 도를 넘었다’며 ‘전남교육 구성원들의 자존감을 훼손하는 검찰수사 행태를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며 단식 농성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장 교육감을 특별접견한 도교육청 관계자는 "장 교육감은 '교육자로 평생 명예를 지키기 위해 살아왔는데 이번 일로 전남교육을 사랑하는 도민과 교육가족 여러분께 심려를 끼치게 되어 죄송하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장만채 교육감은 “자신으로 인해 도교육청 구성원들이 무차별적으로 압수수색을 당하고, 소환조사를 받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는 것에 대해 크게 우려하면서 이를 막아내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장교육감은 ‘검찰이 제기한 혐의는 법정에서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것이며, 검찰의 무리한 수사로 인해 전남교육이 더 이상 위축되거나 교육청 구성원의 자존감이 훼손되지 않아야 한다’고 말하고 ‘옥중에서 사즉생(死卽生)의 각오로 단식농성에 임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고 설명했다.

전남도교육청은 9일 보도자료를 통해 “교육감 부재중에 주요 역점사업들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하면서도 교육감 부재로 인해 일부 주요시책에 차질이 빚어질 것을 우려하고, 교육감의 조속한 석방을 통해 전남교육이 정상화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전남 교육계 관계자는 “교육감의 구속이 길어지면 도교육청의 역점 사업들이 연기되거나 보류되는 등 차질이 빚어질 것은 뻔하지 않는가”라며 “열악한 전남교육의 현실을 감안한다면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진행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다른 관계자는 “장 교육감에게 적용한 혐의 사실은 어려움에 처한 전남교육의 현실을 외면한 채 정치적 논리에 잣대를 두고 구속한 것이 아니겠는가”며 한탄을 했다.

검찰은 도교육청 교육감실, 비서실, 총무과, 교육국장실, 교원정책과를 압수수색했고 교육국장, 행정국장, 교원정책과장, 교육감 비서진을 소환조사한데 이어 인사담당 장학관도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구속 수감 중인 장 교육감은 ‘뇌물수수 혐의는 고교시절부터 친한 친구가 선의로 지원했고, 대학총장시절 법의 범위 내에서 쓴 업무추진비 등을 문제로 제기하는 것은 수긍할 수 없다’며 무죄를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원우 기자  ewonu333@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