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김성곤-김동철-박상천 공천탈락시켜라"는 통합진보당의 협박정치"민주통합당은 야권연대 빙자해 낙선운동 자행하는 정치테러리스트들과 단절해야"
박종덕 본부장 | 승인 2012.02.18 10:45

   
 
통합진보당 전남도당이 17일 한미FTA 심판대상 호남 정치인으로 여수의 김성곤 의원과 고흥의 박상철 의원, 광주 광산의 김동철 의원에 대한 공천배제를 요구하며 비난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 통합진보당이 민주당과의 '야권연대'를 빌미로 이런 협박정치를 자행한 것이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지만 이번에는 구체적으로 해당의원을 지목하며 낙선운동을 하겠다고 한다.

그런데 정작 당사자인 민주통합당에선 이들에 대해 별반 얘기가 없다. 아무리 같은 야당입장에서 야권연대를 논하고 있는 입장이지만, 법적으로 따지면 엄연한 남의 당인 통합진보당이 남의 당 공천문제에 대해 왈가불가하며 개입하고 있는 것이다.

남의 당 공천문제에 대해 이들이 함부로 공천배제를 요구하며 낙선운동을 하겠다는 것 자체가 '당돌한행위'로 비쳐지는 점도 이 때문이다.

주지하다시피 한미FTA문제는 여야가 수십번의 찬반토론을 거쳤고 ISD 부분과 관련해 여야가 입장을 달리했을뿐 이미 민주당 내부에서도 상당수의 의원들이 찬성입장에 공감한 바 있다. 

반대측 입장을 견지했던 상당수 의원들도 지역구가 농어촌이라 지역구의 입장을 대변할 수밖에 없는 불가피한 측면에서 반대입장을 고수했었다는  점 역시 주지의 사실이다.

솔직히  '한미FTA체결' 로 인한 직접적인 피해 당사자인 농어민과 축산인들이 이런 요구를 한다면 그 심정이야 이해할 수 있다.그런데 이들 농어민과 축산인들과 하등의 관계도 없는 정치꾼들이 남의 당 공천문제를 거론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몰염치한 세력들이 한미FTA문제를 전체 국익적 관점에서 바라보고 찬성측 취지를 밝힌 김성곤 의원을 비롯한 민주당내 일부 의원들에 대해 이런 식의 공천배제를 요구하며 낙선운동을 하겠다는 협박정치는 해당 의원들의 입장에서 보면 정치적 테러행위와 같다.

이들 뿐만아니라 야당의원 상당수가 이런 타협안에 심정적으로 동조하고 공감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제와서 야권연대를 하자는 통합진보당이 그런 의원들을 도마위에 올려놓고 단죄한다는 것 자체가 정치적 테러행위나 다름없기 때문이다.

이들의 전략은 이미 노출되었다. 이들 국회의원들을 인질로 삼고 야권연대 테이블에서 민주당을 협박하는 것이다. 그 인질이 바로 김성곤 의원, 박상철 의원,김동철 의원인 것이다.

그러면서 이들은 민주당을 향해 계속해서 협박을 하고 있다.

" 한미FTA 폐기문제는 당신들과의 야권연대의 기준이다. 만약 당신들이 이런 기준에 어긋난 행위를 했던 3명의 의원들을 공천에서 탈락시키지 아니하면 총선과 대선에서 협조하지 않을 것이며, 새누리당과 치열한 접전이 예상되는 지역구에 진보당 후보를 내세울 것이다"

민주통합당은 이런 식의 협박정치를 자행하는 세력과 이번 기회에 오히려 단절해야 한다.

이들 세력이 잔존하는 한 한미FTA가 문제가 아니라 앞으로 국회내에서 어떤 정상적인 토론과 찬반의견 개진이 불가할 것이기 때문이다.

국회의원 하나하나가 헌법기관으로서 때로는 소신에 의해 투표할 수도 있고 더군다나 한미FTA의 경우 국회에서 수십번의 토론과 끝장토론, TV토론을 거쳤음에도 끝내 결론이 도출하지 못한 상태에서 충정어린 타협안을 제시한 김성곤 의원을 비롯한 일부 의원들을 이런 식의 정치적볼모로 삼고 협박한다면 이들이야말로 야권연대를 빙자해 협박정치를 자행하는 정치테러리스트나 다름없기 때문이다.

박종덕 본부장  jdp8064@paran.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덕 본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