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행정
활빈단, 울산지방법원 재판부에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철저 규명 촉구오거돈 부산시장 고발인 조사 마친 후 이틀간 김해에서 잠행후 다시 울산행
박종덕 본부장 | 승인 2020.05.01 17:03

부패추방 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의 종횡무진 활약상이 미래통합당을 무색하게 만들고 있다.

일각에선 시민단체 1명의 활동이 100명의 야당 국회의원들보다 낫다는 평가도 나온다.

실제로 홍 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미래한국당 비례대표로 공천신청을 했지만 순위밖으로 밀려났다. 하지만 홍 대표는 이에 좌절하지 않고 본연의 시민단체 활동에 전념하고 있다.

지난 29일 부산지방경찰청에서 오거돈 부산시장 성추행 혐의와 관련해 고발인 조사를 마친 활빈단 홍정식 대표는 김해에서 다시 이틀을 잠행한 뒤 2일 오전 울산을 향하고 있다.

그는 2일 오후 울산지법 앞에서 21대 국회의원 선거 이후로 미뤄졌던 ‘청와대 하명수사와 선거개입 의혹 사건’재판부에 철저 규명을 촉구할 예정이다. 

활빈단은 2년전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와대가 송철호 현 울산시장의 당선을 돕기 위해 각종 불법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핵심인 이 사건에 여권인사들이 대거 기소 되어 재판에 넘겨진 예사롭지 않은 사건 이다"며 "재판 결과에 따라 엄청난 파장을 불러 일으킬 것이다"고 주장했다.

활빈단은 검찰에 기소된 13명의 인사 중  4·15총선에 출마해 국회의원 당선인 신분 이 된 사람이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과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  2명이나 있고 "청와대와 연관된 사건이기에 더욱 공정한 재판이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활빈단은 하명수사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 면 가장 공정해야할 선거를 부정한 방법으 로 치르는데 권력 핵심부가 직접 나선 결과 물에 "국민적 충격속 거센 후폭풍을 맞는다 "며  "재판부는 성역없이 한 점 의혹 없는 심리와 엄정한 재판으로 실체적진실을 규명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혔다.

한편 활빈단은 여직원 성추행 비위가 드러 나자 사퇴발표후 잠적한 오거돈 전 부산 시장을 지난 24일 검찰에 고발하고 29일 부산지방경찰청에서 고발인 조사를 받은후 부·울·경 등지에서 추적중이다. (사진=대검찰청,서울중앙지검,청와대 앞 등 하명수사 의혹 규명 시위)

 

박종덕 본부장  blue6543@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덕 본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유영완 2020-05-02 12:54:06

    저런 비리 감추기 위해서 윤석열이 죽이려고 난리인겨???
    <조국, 임종석......>

    살아 있는 권력 확실히 조사 할 수 있어야 선진국 검찰이다.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