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행정
풀뿌리자치시민모임, "350억 채무 떠안긴 최영호 후보 사퇴해야"

풀뿌리자치살림지킴이시민모임(대표 유달용, 이하 시민모임)은 21일 더불어민주당 최영호(동남 갑) 후보의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시민모임은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최영호 전 청장이 재임시절 남구청사 리모델링사업을 추진하면서 비위로 인해 350억여원의 채무를 남구에 떠안겼다는 언론보도에 경악을 금치 않을 수 없다”고 밝히면서 “이 사태에 대해 구민들에게 사 과하고 후보직을 자진사퇴하라”고 주장했다.

시민모임은 “재임중 비위로 350여억원에 달하는 채무를 구민 혈세로 갚아야하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지금껏 한마디 사과는커녕 다시 국회의원 후보로 나서 구민을 위한 정치를 하겠다고 외치는 후안무치한 작태는 지나가는 소도 웃을 일이다”고 비난했다.

이어서 시민모임은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촛불정권의 대의를 지켜 최영호 전 청장의 후보자격을 박탈하라고 촉구했다.

시민모임은 “더불어민주당은 촛불정권에 걸맞는 개혁 이미지를 부각시키기 위해 음주운 전, 파렴치범 등의 개인적인 일탈을 공천배제 사유로 정한 바 있다”고 지적하며 “개인일탈 과는 비교할 수 없는 중대한 공적 일탈을 저지른 최영호 전 청장의 광주 동남갑 예비후보 자격을 즉각 박탈 하라” 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시민모임은 “이와 같은 우리의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시에, 우리는 21만 남구 주민의 권익을 지키기 위해 모든 수당을 강구해 상응조치에 나설 것임을 결의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광주 남구와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최영호 청장 재임 당시인 지난 2011년 1월 체결한 ‘공유재산 관리 및 개발 위탁 계약’을 각기 다른 방식으로 해석하여 368억원에 달하 는 청사 리모델링 비용의 책임 소재를 놓고 갈등을 빚어왔으며, 지난해 6월 감사원은 남구 청사 리모델링 비용인 350여억 원의 상환 책임이 남구청에 있다는 감사 결과를 남구에 보 내왔다.

감사원은 또한 김병내 남구청장에게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 법’및 개발위탁계약서 등에 위배해 남구 종합청사 리모델링 개발사업을 추진, 남구의 재정부담을 가중시킨 최영호 전 청장의 비위 내용을 공직후보자추천 등에 활용하라는 인사통보를 인사혁신처에 통보하도록 했다.

이에따라 최근 남구는 인사혁신처에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 법’및 개발위탁계약서 등에 위 배되게 남구 종합청사 리모델링 개발사업을 추진해 남구의 재정부담을 가중시킨 최영호 전 청장의 비위 내용을 통보했다.

 

데일리저널  dmstn0467@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