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지역뉴스
신안군, “흑산도, 자생 ‘겨울딸기’ 대규모 서식” 확인유네스코생물권보전지역 흑산도, 홍도, 가거도 겨울딸기 대규모 서식

신안군 흑산도에 한겨울 한파에도 자생 ‘겨울딸기’가 대규모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겨울 추위에도 겨울딸기를 볼 수 있는 곳은 가거도, 흑산도, 홍도다.

꽃이 초여름부터 9~10월에까지 피고 열매가 가을에서부터 겨울에 익기 때문에 겨울딸기라고 한다.

겨울딸기의 줄기는 서지 않고 기는 듯 자라고 잎은 전체적으로는 달걀모양이거나 원형에 가깝다. 가을에 흰 꽃이 개화해 꽃가루받이가 이뤄지면 서서히 열매가 익어 겨울이면 푸른 잎에 열매는 붉은빛을 띤다.

겨울딸기의 특징은 나무 종류들보다 줄기는 나무라고 하기엔 좀 연약하고, 풀이라고 하기엔 목질부가 있어 반관목이라고 부른다.

특히 홍도, 흑산도를 비롯한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지역은 난온대 활엽수림의 북방한계선을 지칭해주는 식물들의 서식환경에 적합한 기후적 특성으로 다양한 식물과 식생이 분포하고 있다.

신안군의 훼손되지 않은 원시림, 산지습지와 갯벌습지, 생물다양성, 맨손어업, 염전 등 자연과 공존하는 지역사회 우수성을 기반으로 2009년 생물권보전지역에 지정됐다.

한편, 신안군은 자은도에 도서지역 자생식물을 확보, 표본화해 전시할 수 있는 기능을 갖춘 도서자생식물보전센터를 개관 예정 중에 있다.

 

강성선  kss8122@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