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문화
해남향교, 단기 4352년 개천절 단군제 '봉행'

단기 4352년, 2019년 10월 3일 개천절을 맞아 해남향교(박천하 전교)와 성균관유도회 해남지부(최동섭 회장)에서는 우리나라를 세운지 216년만에 다시 하늘에 오른 단군 성조를 기리는 '단군성조 추계 추모대제'(단기 4352년 개천절 단군제)행사를 해남 서림공원 내 단군전에서 개최했다.

홍익인간(弘益人間)과 이화세계(理化世界)라는 이념으로 나라를 세운 국조 단군의 정신을 기리기 위해 열린 이번 행사에는 우리 역사의 유구함과 한민족의 자긍심을 지역에서도 이어가기위해 박천하 전교, 최동섭 유도회장과 지역유림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날 추모대제 행사는 임형기 해남향교 보존계장의 집례로 초헌관(初獻官) 박천하 전교, 아헌관(亞獻官) 최동섭 유도회장, 종헌관(終獻官) 오상민 해남수성회장이 참제했으며, 대축에 김명옥 해남향교 화산면대의원, 알자에 최영남 청년유도회장, 봉향에 박주신 시임장의, 봉로에 손은수 청년유도회부회장, 봉작 박성기 시임장의, 전작 김문재 사무국장, 사준에 문영희 여성회장이 함께 제관으로 참여했다.

박천하 전교는 이날 단군제와 관련, “종교를 벗어난 이번 개천절을 맞이하여 단군성조를 기리는 이번 단군제 행사는 우리 유림에서 뿐만 아니라 전 국민이 우리 민족고유의 전통문화를 계승 발전시켜 후세까지 단군성조 후손임을 자긍심으로 이어져 갔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단군성조 춘계 추모대제'가 열린 해남 단군전은 황해도 구월산 삼성사와 깊은 관계가 있는데, 화산면 금풍리 이종철 선생이 1914년 휘문보고 재학시 구월산 수학여행중 폐허가 된 삼성사에서 단군존영과 제기 일부를 가져와 마을 안산에서 춘추로 제향을 올렸다고 전해진다.

이후 1945년 광복이 되자 해남군에서 서림에 단군전을 봉축하여 1959년 현 서림공원에 위치하게 됐다. 단군성조 건국이념은 홍익인간이다. 이는 곧 공생공존하는 상생정신이다.

데일리저널  dmstn0467@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19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