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과기업 우리지역우리기업
아여!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맛이 무언줄 아냐?

아여!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맛이 무언줄 아냐?

 

함박눈이 소복이 쌓여가는 어느 겨울밤.

아랫목의 아부지가 혼잣말로 그래! “어째, 쪼깐 출출허다잉”

그러면 윗목에서 묵묵히 바느질을 하고 계시던 어무니의 말

“그래라! 그람 쫌 기둘리씨요!”

나를 보며 “아가야! 니는 언능 뒷밭에 가서 실한 넘으로 김장배추 한 포기 뽑아 온나”

그 말에 어린 난, 후레쉬를 들고 바람처럼 날아가 밑둥이 잘든 배추 한포기를 뽑아왔다. 그 사이 어무니는 고구마를 쪄 내고, 김장김치를 꺼내와 어느 새, 세상에 다시없을 밤참이 만들어지곤 했지.

차려진 밤참.

먼저 눈길이 가는 넘이 있어.

음... 저늠이야 저늠! 땟깔이 자르르 흐르는 저늠!

단물이 쭐쭐 흐르는 저 늠, 햐! 벌써부터 입안에 침이 고이는걸.

하지만 기다려야 했지.

아부지가 먼저 한 쌈하셔야 했거등.

정말 그 순간이야말로 침이 꼴깍꼴깍 넘어가는 가장 환장해 버리는 시간이었제.

그 순간이 얼마나 길었는지 몰라! 정말로...

그러다 아버지가 한 쌈 하시는 걸 확인하면, 그때부터 손과 눈 그리고 입은 빛의 속도가 되는 거야!

노랗게 잘익은 김장배추 한 잎을 뚝 잘라 내 가장 아래에 밥 한 술을 깔아주고, 그 위에다가 고구마 한 덩어리를 으깨어 펼쳐내면 그 순간 어무니는 김장김치를 쭉 찢어 쫘악 배추쌈 위에 깔아 주시거덩.

이러면 세상에서 가장 맛나는 배추 한 쌈 완성.

이제, 다 되었어!

자자, 빨랑 빨랑! 한볼탱이 들어가자니께. 입안이 터질 듯 가득찬 배추 쌈을 입안에 넣고 한 입 씹으면, 마치 얼음 조각이 사각거리듯 입안에서 경쾌한 소리가 청각을 깨우지.

서걱서걱! 서걱서걱!

이어 전해오는 첫 맛의 감동이란!

아, 므여? 너 누구냥? 뉘여... 누구냐고? 이 절묘하고도 절묘하게 어우러진 이 매콤달콤하기 그지없는 맛!

다시 한번 씹어 보깡?

전해오는 두번째 맛!

아아!, 달짝 찌근하면서도 첫 맛의 매콤함이 어우러져 음매. 으음매..

오져러! 오져! 으매 오진거.

니 뉘여? 나, 노랭이 배추여!

이제 니 단맛을 마져 내놔봐랑? 우아라! 빨랑!

그러면 꿀맛같은 고구마와 노랭이 배추의 단맛이 어울려 거기에 어무니의 손맛까지 매콤새콤달콤한 맛에.

으매, 심장까지 짜릿해져 부는 이 맛.

근디 이것이 끝인가 했더니...

이어지는 맛이 또 오네.

아! 이 상쾌함 봐라! 배추와 고구마 김치가 한데 어울린 매콤 달짝찌끈한 식감까지 한데 어우러진거이 마치 폭포수 아래 앉은 듯 이 시원하고 상쾌해분거!

그 맛을 채 음미하기도 전..

목구멍으로 술술술 넘어 가분디!

흐미.. 이러다.. 우리집 김장김치 다 묵어버리는지 몰것넹...ㅎㅎㅎ

"어무니, 김치 많이 있소?"

"오냥! 우리 아가, 마니 있응께 마니 묵어라잉"

아, 세상 가장 맛있는 맛이 그곳에 있었다.

그 옛날 아버지께서 어머니와 할머니 그리고 이웃집 아주머니들이 하루종일 손끝이 수고하여 만들어진 김치 속을 잘 절궈진 배추 속 쌈에 싸서는 입안에 넣고는 눈을 지그시 감고 그 향과 맛을 즐기고 계시던 모습이 지금도 눈앞에 선하다.

손만 뻗으면 잡힐 것 같은 모습으로 아른거린다.

김장을 했다고 옆집에 나누어주던 그 정감 어린 그 시절.

그립다. 몹시도.

 

* 지역 농어업인들과 도시 소비지가 조합원으로 구성 돼 착한 나눔을 실천하는 협동조합 <함께하는 광역>에서는 해남 농민들의 숨결이 담긴 농산물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통신판매 2015-4930008-30-2-00070)

💗 해남절임배추 20kg 33,000원

💖 해남햅쌀 20kg 46,000원

💓 해남호박고구마 10kg 30,000원

💝 해남세발나물 4kg 16,000원

* 택배비 포함

김치 담는 날 하루 전에 받을 수 있게

1. 날짜 2. 수량 3. 주소 4. 성함 5. 폰 번호를

문자나 카톡으로 남겨 주시면 온 정성과 온 마음을 다해 보내 드리겠습니다.

(세발나물은 11월 20일 이후부터 가능합니다.)

 

* 문의> 010 7267 9400

* 입금계좌> 301-0181-7269-11(농협)

예금주- 함께하는 광역 협동조합

김현 기자  khyeon0424@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