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활빈단,"10월5일 세계한인의 날 방한 각국 교민사회 지도자들에 北인권개선 결의하라!"
박종덕 본부장 | 승인 2015.09.30 23:23

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은 30일 논평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이 UN총회 기조연설에서 北개혁과 개방,인권을 수차례 언급한 것은 김정은의 급소를 찌른 정확한 지적이다”며  ‘북한동포 인권개선’을 위해 G20국가들과 연대한 강력한 대북특별조치를 촉구했다.

활빈단은  ‘북한인권법’등 ‘인권’이란 소리만 나와도 극렬하게 반발하는 북한지도부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이름값 하려면  핵개발 포기, 정치범수용소 폐쇄후   “‘인민 인권 신장’에 나서고 선군정치를 선민정책으로 바꾸어야만 UN등 국제사회에서 대우와 경제지원을 받고 박 대통령의 새마을운동을 북에 도입,확산하면 북한주민 삶의 질 향상으로 피폐한 경제도 회생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활빈단은 내부 동요와 폭동,반란으로 체제붕괴를 요동치게 가속화할 북한정권 ‘아킬레스건’인 인권문제를 개선하도록 3대세습폭정독재자로 인권탄압의 수괴인 김정은을 국제사법재판소(ICC)에 제소까지 이뤄지도록 민주평통(의장 대통령,수석부의장 현경대)등 해외지부가 있는 평화통일기구에서 “10월5일 세계한인의날 방한하는 각국 교민사회지도자들이 앞장서 추진하도록 해 국제사회에 시급히 공론화 시키라”고 제의했다.

앞서 박 대통령은 지난 28일(현지시간)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북한은 추가 도발보다 개혁과 개방으로 주민들이 어려움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북한이 핵개발을 포기하고 주민인권 신장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종덕 본부장  blue6543@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덕 본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