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칼럼>한나라당 원희룡 사무총장이 광주· 전남에 와서 할 일"자정·자력갱생 능력 상실한 호남의 한나라당 정리시켜야"
박종덕 본부장 | 승인 2011.04.05 16:40

   
 
최근 한나라당 호남의 시도당 위원장 선출을 둘러싸고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한나라당 당내선거 ´혼탁설´은 어제 오늘 일도 아니지만 이번 선거에선 특정후보의 당협위원장 매수설과 후보들간 ´혼탁과열´ 양상이 여기저기서 벌어지고 있다.

과거에도 그랬다

호남에선 당내 선거라는게 으레히 돈이 오가는게 상례이고, 돈을 준 후보에게 표로서 답례하는게 당선과 직결될 수도 있다는게 후보들과 당협위원장의 관례였다.

일부 당협위원장은 은밀한 뒷거래를 통해 활동비를 챙기다 들통나기도 했다.

또 몇 년전 선거에선 도당위원장에 출마한 후보를 돕는 답시고 당협위원장들이 미리 선불을 요구했지만, 그 후보가 예상과는 달리 낙선하는 통에 후보와 도왔던 인사들간 선불금 반환 문제로 난리가 난 적도 있었다.

그런데 이번에도 마찬가지 양상이 벌어지고 있다.

광주시당과 전북도당이 선거를 둘러싼 혼탁상황이 벌어지자 중앙당으로부터 선거중지 권고를 내려졌고 사실상의 ´사고당´으로 전락되는 신세가 됐다.

아마도 그 이유가 선거에 출마한 특정 후보측이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중앙당에 관련 의혹을 제보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언제까지 호남의 한나라당이 이래야만 하는가?

스스로의 자정능력과 자력갱생 능력을 갖추지 못한 호남의 당협과 위원장들이 언제까지 ´호남소외론´을 핑계로 지역에 기생하고 있어야만 하는가?

본인 선거구에 민원상담할 사무실조차도 마련 못하고 서울이나 광주에서 일만 생기면 지역구에 출장가는 ´출장형 당협위원장´를 언제까지 방치해야 하는가?

게다가 지난 6.2지방선거에 본인 지역구에 제대로 된 후보조차도 못낸 당협위원장에 대해선 그 책임을 명백히 물어야 하질 않나?

집권당 당협위원장과 시도당위원장으로서 본인이 책임지고 있는 지역에 단체장은 커녕 지방의원 조차도 출전 못 시키는 그런 위원장이 어찌 당협위원장이고 시도당 위원장 이라고 할 수 있단 말인가?

게다가 그런 도당위원장과 시당위원장이 무슨 면목으로 이번에 또 출마하는가?

한나라당 시도당 위원장이 권력으로 가는 길이라도 되는가?

아무리 취약지역이라지만 집권당 당협위원장으로서 본인 선거구에 최소한의 기본적인 책임과 도의도 못하면서 어떻게 해당지역 당협위원장이며 시도당 위원장이라 할 수 있는가?

아무리 취약지역인 호남이라지만 본인 선거구에 사무실 조차도 마련 못한 인사가 당의 지역관리자로 임명 받고 활동할 수 있단 말인가?

한나라당 원희룡 사무총장이 9일 광주전남을 방문해 당장 체크 할 일이 바로 이 점이다.

원희룡 사무총장은 일단 지난 6.2지방선거에 자치단체장 출전을 못 시킨 해당 당협위원장들 전원에게 위원장직 사퇴권고를 해야 한다.

그 다음에는 시도당 위원장에게도 동시에 그 책임을 물어야 한다.

당협위원장을 지냈거나 시도당 위원장을 지냈던 인사가 그런 책임감도 못느끼고 이번에 다시 출마하고자 한 인사는 당연히 후보직을 사퇴시켜야 한다.

당협위원장도 솔직히 기본적인 책무나 의무를 할 여건이 안된다고 판단되면 스스로 물러나는 것도 당에 대한 예의다.

아무리 한나라당이 호남에선 그 여건이 악조건이지만, 당원에 대한 그런 기본적인 헌신과 희생 노력조차도 안 한 인사들이 당에 버티고 있고, 그런 인사들이 당내에 기생하고 있는 한 호남에서 한나라당이 잘 될리 만무하며 외부의 유능한 인사가 입당할 수가 없다.

´악화(惡貨)가 양화(良貨)를 구축´한 전형적인 사례가 바로 ´호남의 한나라당´이기 때문이다.

호남에서 신망받는 개혁성향의 원희룡 사무총장이 호남에 와서 지역의 인사들과 밥먹는 것보다 중요한 것이 바로 이 일이고 당장 척결해야 할 일이 바로 이런 점이다.

 

박종덕 본부장  jdp8064@paran.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덕 본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