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상과본질 이슈파이팅
'광양제철소 영업이익 10% 내놔라'는 민주노총의 협박정치①4월 총선 앞두고 정치투쟁 나선 민주노총
박종덕 본부장 | 승인 2012.02.07 09:18

   
 
광양 지역 노동계가 4월 총선을 앞두고 노동자 정치 세력화의 전면화를 강조하며 포스코 광양제철소에 대해 '잉여 이익금 10% 사회 환원' 와 영업이익 10% 환원 등을 촉구하며 본격적인 투쟁에 나선다고 한다.

민주노총 전남본부는 7일 오전 11시 광양제철소 소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1인 시위 계획 등을 밝히고 18일 오후 3시에는 광양시청 앞 광장에서 '투쟁 문화제'를 통해 '함께 살자! 5대 요구 안'을 선포한다고 한다.

민주노총이 포스코 광양제철소를 상대로 같이 살자며 대대적으로 시위를 벌이겠다는 것이다. 그것도 대놓고 '영업이익의 10%와 잉여이익금 10%를 내놔라' 는 것이다.

항상 그렇듯이 명분은 그럴싸하다. 같이 나눠먹자는 것이다.함께 살기 위해선 어쩔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누구보다 지역상황을 잘 알고 있는 필자는 이들의 주장에 전혀 동의하기 힘들다.

필자가 알기론, 포스코 만큼 지역사회와 함께 가는 기업은 없다.태생자체가 환경오염을 유발하는 제철산업이라는 것 일 뿐, 다른 재벌기업과 달리 지역 소외계층과 호흡을 같이 해왔고, 협력회사 혹은 파트너사와의 관계도 최고였다 라는 평가를 받아왔다.주말이면 전 직원들이 봉사활동에 나서 지역의 어려운 여건에 있는 분들에게 보탬이 되어 왔다.

평소에는 기업도시인 광양시의 각종 대소사를 챙기며 각종 어려운 일을 도맡아 왔다. 인구 5만명에 불과했던 광양군이 인구 15만명의 광양시로, 순천시가 27만명의 전남동부권 중추도시로 성장한  배경에는 광양제철소 외에 달리 설명할 길이 없다. 그만큼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지역과 같이 성장해 왔던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4월 총선을 앞두고 정치시즌이 도래하자, 정체불명의 '나눠먹기' 구호가 나오기 시작한 것이다. 더군다나 평소 진보를 자처하는 정치세력이 이들과 행보를 같이 하고 있다.

세계경기의 침체에 따라 허리띠를 졸라매고 각종 경비를 줄이는 등 원가절감에 나선지 오래된 기업에 대해, 총선과 대선이 다가오자 오히려 '후래치기'를 시작한 것이다. 그것도 아예 10% 라는 수치까지 정해 놓고 '내놔라' 고 공개적으로 협박하고 있는 것이다.

일이 이쯤되면 뭔가 석연치 않은 구석이 있다. 4월 총선을 앞두고 이런 시위를 벌이는 것에는 그에따른 이유가 있기 때문일 것이다.  혹시라도 광양지역 4월 총선에 나선 민주노동당 출신 유현주 후보를 지지하기 위한 것이 아니냐 라는 것이다.

명분은 나눠먹고 함께 살자는 이른바 '분배와 복지'를 내세웠지만,  실제 그 이면에 이런 정치투쟁이 내재되어 있다면, 이것이야말로 분배를 가장한 치졸한 선거상술이고,  저급한 물건을 팔아먹기 위한 정치 장삿꾼의 전형적인 '끼워팔기용 수법' 이다.

무엇보다 이런 논란에 앞서 먼저 그들이 알아야 할 사실이 있다.

막연히 나눠먹자는 것보다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 훨씬 중요하다는 사실이다. 일자리야말로 가장 큰 나눔이고 생선적인 복지이자, 함께 살아가는 길이다.

차라리 이들이 광양제철소에 요구할려면 "우리에게 좀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 달라"고 요구하는 게 훨씬 더 많은 공감대를 불러 일으킬 것이다. 일자리는 진정한 나눔이자 복지이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노력은 하지 않은 채 남의 이익금을 함부로 내놔라는 논리는 따지고보면 남의 빵을 빼앗자는 얘기나 다름없다.

게다가 역으로 만약 광양제철소가 적자상태로 돌아서면 어떻게 될 것인가에 대한 대응책도 전혀 마련되지 않은 한마디로 '막가파식' 주장이다.

만약 그렇게 된다면, 민주노총이 광양제철소의 적자를 보전해 줄 것인가? 민주노총 조합원들로부터 월급의 10%를 내놔라고 해서 광양제철소 적자를 메꿔줄 용의가 있는가?

무릇 기업이라는 것은 주주와 임직원 그리고 채권자와 관련 거래처나 협력회사가 어우러진 사회경제적 공동구성체이다. 그들 주장대로 하청 회사 노동자만 있는 게 아니다는 것이다.

지역에서 식당하고 술집하는 자영업자도, 학원하는 학원원장, 미용실,목욕탕 등등에 종사하는 모두가 포스코 광양제철소를 둘러싼 사회경제적 공동구성체의 일원이다.

요즘은 사회적공헌이라 하여 기업를 둘러싼 사회환경, 즉 지역사회 등에 기부 활동이나 등 공헌활동을 통해 기업이익을 사회에 환원하는 노력을 다하고 있고 이들 자영업자들도 그런 공동체의 일원으로 포스코 광양제철소와 함께 살아가고 있다.

포스코 광양제철소 역시 진작부터 광양지역에 미소금융재단이나 포스플레이트와 같은 사회적기업 등을 통해 나름대로 사회적 책무를 다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선거철이 다가오자  영업이익의 10%와 이익금의 10%를 내놔라는 민주노총의 협박정치는 기업의 이런 노력에 찬물을 끼엊는 행위이자 사회통합을 저해하는 자살행위임을 그들은 알아야 할 것이다. 

 

 

박종덕 본부장  jdp8064@paran.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덕 본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19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