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교육
광주·전남 초등학생 2명 코로나19 확진...‘비상’
손은수 취재부장 | 승인 2020.11.19 21:31

광주·전남지역 초등학교 학생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교육당국이 비상이 걸렸다.

방역 당국은 이 학생들이 다니는 학교에서 학생과 교직원들을 상대로 전수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18일 광주시교육청과 전남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광주 서구 염주초등학교에 다니는 A군과 순천 남산초등학교 B군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 군의 부모 중 한 명이 전남대병원 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 당국은 A군이 다니는 학교에 임시 선별 진료소를 설치한 뒤 학생 641명, 교직원 84명을 상대로 검체 채취에 나설 방침이다. 방역지침에 따라 학교 시설에 대한 소독도 벌인다.

광주시교육청은 원격수업으로의 전환 등을 검토 중이다.

지난 16일에도 광주 북구 모 초등학교에 다니는 B양과 C군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현재 광주 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광주 588명이다.

B 군은 지난 13일부터 감기 증상으로 등교하지 않고, 이 학생의 감염경로가 드러나지 않아서 학교와 방역 당국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교육당국은 학생의 가족이 학교에 다니는 것으로 파악하고 가족에 대한 검사를 의뢰했다. 게다가 B 군의 이동로가 겹치는 학생 500여명을 대상으로 검사할지 고심하고 있다. 전수검사에 들어갈 경우 학생 수 1100여명, 교직원 수 60여명에 대한 추가 검사가 이뤄진다.
 

손은수 취재부장  dmstn0467@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은수 취재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