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문화
해남 향교, 영산사 추기제향 봉행

해남 향교에서 향사하고 있는 원사 중 전남 해남군 마산면 화내리 이영산에 자리한 ‘영산사’(1732년 영조 8년 설립) 추기 제향이 25일(단기 4353년 8월 9일) 봉행됐다.

영조 8년(1732)에 설립된 영산사는 원주 이 씨의 사우로 원주 이씨는 이신우(李申佑)를 시조로 하고 있으며, 영산사에는 임진왜란 때 세운 공으로 공신에 오른 이계정을 위시하여 이숙형, 이황, 이대행, 이호, 이순, 이원해, 이준, 이성춘 등 원주 이씨 9충신을 배향하고 있다.

영산사는 1869년 철폐령에 의해 철훼되었다가 1901년 복설되었으며, 1974년 중수를 거쳐 오늘에 이르고 있으며 총 9종 18점의 소장문서중 문화재자료로 지정된 이계정이 충청수사로 임명된 후 선조가 내린 밀부와 밀지(유지)인 ‘선조밀부유지’와 이계정이 충청수사로서 군비, 군량, 병 등을 운영하는 것에 대해 선조 임금으로부터 지시 받은 내용을 적은 임진왜란 중 군사관련 유지 등이 있다.

또한 그 외 소장 문서로 선조 38년(1605) 이순신에게 내려진 ‘선무원종공신록권’, 인조 3년(1625) 이광립에게 내려진 ‘진무원종공신록권’, 춘추관기사관을 지낸 이유와 관련된 ‘관안’과, 영산사를 세울 당시 초대 원장인 홍만조를 비롯한 유림 명단을 적은 ‘영산원적’ 등이 있다.

한편, 이날 영산사 제향에는 김영진 원장의 주관아래 초헌관에 박천하 전 해남향교 전교, 아헌관에 윤순철, 종헌관에 임권진, 집례 최영남, 대축에 윤인식, 알자에 손은수, 장의에 이성경 해남향교 장의 등이 참제했다.

 

데일리저널  dmstn0467@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