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전남도, 폭우 집중피해지역 전직원 투입 ‘긴급복구’ 총력피해 심각한 구례곡성담양부터 긴급 투입, 도 부서별 복구지원 시군 담당제 가동
손은수 취재부장 | 승인 2020.08.09 20:15

전라남도가 지난 5일부터 8일까지의 기록적인 폭우로 큰 피해를 입은 구례곡성담양지역 긴급복구에 발벗고 나섰다.

도는 9일 소속 공무원 600여명 규모의 긴급복구 지원반을 신속히 조직해, 10일부터 구례곡성담양 침수피해 현장에 본격 투입토록 조치했다.

침수된 가구 등을 꺼내는 작업이 시급하다는 현장 요청에 따라, 휴가중인 직원들까지 즉각 복귀해 피해복구에 동참하는 등 필수요원을 제외한 사실상 전 직원이 복구작업에 투입됐다.

이에 앞서 전라남도 통합자원봉사센터를 즉시 가동해 22개 시군 자원봉사센터로부터 270명의 봉사단을 모집해 현장에 투입, 구호물품전달급식봉사이재민 대피 등 긴급복구에 돌입했다.

도내 의용소방대원 720여명이 매일 피해복구에 동참하는 것을 포함해 남도사랑봉사단, 자율방법연합회 등 도내 여러 민간단체의 자원봉사 참여가 급속히 늘어나고 있다.

도는 침수피해가 가장 심각한 구례곡성담양지역 긴급복구에 이어, 시군 피해상황을 실시간 파악해 지원토록 도 전부서의 간부공무원을 22개 시군별 현장상황관리관으로 지정했고 부서별 시군 전담제를 가동해 지속적으로 피해복구를 지원할 계획이다.

전라남도지사는 “호우피해로 큰 시름에 잠긴 도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피해복구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침수피해 현장에 구호인력과 물자가 많이 부족한 상황이니, 공공기관과 민간단체 등에서 피해복구에 적극 동참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손은수 취재부장  dmstn0467@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은수 취재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