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문화
구 목포세관 본관 터 및 창고, 국가 등록문화재 고시

구 목포세관 본관 터 및 창고가 국가 등록문화재가 됐다.

25일 목포시는 문화재청이 24일 최초 자주개항의 상징성을 지닌 ‘구 목포세관 본관 터 및 창고’를 등록문화재 제786호로 등록 고시했다고 밝혔다.

목포세관은 1897년 10월 1일 목포 개항과 동시에 해관(海關)이라는 명칭으로 관세업무를 시작했다. 1907년 세관(稅關)으로 개칭된 뒤 목포진에서 1908년 현재 위치(항동6-33)로 옮겨와 건립됐다.

당시 세관본관은 1950년대 멸실되고 1955년 신청사가 신축되어 1967년 목포세관이 삼학도로 이전하기 전까지 관세업무를 봤다. 이후 완전히 멸실되어 지금은 터만 남아 있다.

현재 남아 있는 구 세관창고는 1950년대 준공된 공간으로 세관 관련 건물이 대부분 사라진 상황에서 당시 세관의 흔적을 보여주는 유일한 공간으로서 가치가 높다.

지난 3월 목포시는 세관부지에 대한 표본조사를 통해 세관본관의 유구(옛날 토목건축의 구조와 양식 따위를 알 수 있는 실마리가 되는 잔존물)를 확인했다.

일부 확인된 적벽돌조 기초부 및 기초석등을 통해 군산 세관본관(사적 제545호)과 유사한 구조임을 밝혔으며, 개항도시의 중요한 건축사적 가치를 인정받아 이번에 구 세관창고와 함께 문화재로 등록됐다.

목포시는 앞으로 세관본관에 대한 발굴조사를 통해 유구의 규모와 특징을 자세히 확인하고, 구 세관창고 보수정비도 추진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목포세관은 최초 자주개항의 상징성을 지닌 장소로서 이번 문화재 등록을 통해 다수의 근대도시와 다차별성을 갖게 됐다”며“소중한 문화유산을 보존‧활용해 목포근대문화유산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고민근 기자  go7396@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민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