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행정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전남 현안 해결 발벗고 나서22일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 호남권 간담회 참석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2일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위원장 이낙연)가 주관한 호남권 간담회에 참석, 전남 현안 해결에 발벗고 나섰다.

이날 전북도청에서 열린 간담회는 이낙연 위원장을 비롯 김주영 부위원장, 김진표 비상경제대책본부장 등 위원회 위원과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등 호남권 시도지사, 국회의원 등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개최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모두발언을 통해 “지역사회 확진자 발생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상급병원이 없는 상태에서도 총력을 쏟고 있다”며 “2차 팬데믹이 우려된 상황에 전국에서 유일하게 의대가 없는 전남에 국립의과대학 설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코로나19 이후 과학기술의 중요성이 더욱 커질 것이다”며 “기초과학 등 분야의 연구·개발이 강화될 수 있도록 한전공대와 연계한 ‘대형 방사광가속기’ 추가 구축이 반드시 필요하니 더불어민주당 당론으로 채택해 강력히 추진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암치매 등 난치성 질환에 대응할 국가 컨트롤타워인 ‘국가 첨단의료 복합단지’ 지정과 그린뉴딜 전남형 상생일자리사업인 ‘대규모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특히 2022년까지 한시 보전(3년)될 균형발전특별회계는 시도와 시군의 광역 관광개발사업에 반드시 필요한 재원이므로 계속 유지해 줄 것을 요청했고, 신재생에너지과 연계된 ‘RE100 전용산단 시범단지’ 구축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후 비공개로 진행된 현안사항 간담회에서는 ▲미래형 운송기기(드론, e-모빌리티) 산업 생태계 확산 ▲소재·부품 제조혁신 기반 구축 ▲온라인 수산물 직거래 기반 확충 ▲전남판 뉴딜 국가 R&D사업 반영 등 총 8건의 사업에 대해 각별히 관심 가져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이낙연 위원장과 광주전남전북 국회의원들은 적극 공감하며, 당 차원에서 함께 추진하겠다는 의견을 밝혔다.

한편, 이번 간담회는 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19’ 관련 지역 상황을 파악하고, 정부 차원의 지원 대책을 모색하기 위해 권역별 순회 개최에 나서 이번 호남권 간담회를 끝으로 일정을 모두 마무리했다.

데스크  dmstn0467@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스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