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지역뉴스
목포시, 대한민국 4대 지역관광거점도시...호기 맞아

전남 목포시가 올 해 초 대한민국 4대 지역관광거점도시로 선정되면서 관광발전의 호기를 맞고 있다.

최근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 로 관광사업이 주춤하고 있는 시기... 목포시는 오히려 지역 관광산업의 내실을 다지는 기회로 만들어 가고 있다.

이를 입증하 듯 목포시는 지난 해 근대역사문화자원 및 맛의 관광상품화, 국내최장 해상케이블카, 고하도 전망대와 해상데크 등으로 관광객을 불러 모은데 이어, 올 해도 관광객들을 사로잡을 새로운 관광 인프라를 선보인다.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이 자리한 삼학도의 변화가 가장 먼저 시작된다.

항구의 맛과 낭만을 느낄 수 있는‘목포 항구포차’가 오는 12일 첫 손님맞이에 나선다.

시는 맛의 도시 목포에 걸맞는 명품 포차단지 조성을 목표로, 엄격한 심사 과정을 거쳐 포차 운영자 15명을 선정했다.

시는 항구다운 특색을 담은 다양한 메뉴를 선보일 예정이다. 포차에서는 유달산과 목포항을 배경으로한 버스킹과 함께 입과 눈과 귀가 즐거울 듯하다.

목포 항구포차는 하절기인 3월부터 10월까지는 19:00 ~ 익일 02:00까지, 동절기인 11월부터 2월까지는 17:00 ~ 24:00까지 연중 휴무 없이 운영된다.

삼학도 관광유람선도 취항한다. ‘목포 항구포차’ 개장일과 같은 날 첫 운항을 시작한다.

유람선은 삼학도 선착장을 출항해 갓바위~평화광장~목포신항만~현대삼호중공업~장좌도~목포대교 등을 거쳐 삼학도로 돌아오는 1시30분 코스로, 주간 2회 야간 1회 등 하루 3회 운항될 계획이다.

야간에는 선상 폭죽공연도 계획하고 있다. 고하도와 목포대교 야경, 평화광장 춤추는 바다분수 등과 함께 목포의 밤바다를 화려하게 밝히는 또 하나의 볼거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랜 세월 지역민들이 사랑하는 명소였지만, 별다른 즐길거리가 없어 발길이 뜸해졌던 목포 대반동 해안에는 조만간 새로운 관광자원이 들어선다.

고하도, 해상케이블카, 목포대교, 서해의 낙조를 한눈에 조망 할 수 있는 포토존을 제공해 관광객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할 수 있도록 14억원을 들여 바다 위로 돌출되어 있는‘스카이워크’를 조성하고 있다.

길이 54m, 높이 12m~15m로 아름다운 주변 경관을 한눈에 감상할 수 있다.

바닥은 투명한 강화유리로 만들어져 있어 바다 위를 걷는 듯 한 스릴감도 선사한다. 환상적인 뷰와 짜릿한 스릴을 함께 즐길 수 있는 명소로 기대된다.

오는 6월말 완공을 앞두고 마무리 공사가 한창인 가톨릭 목포성지의 ‘레지오마리애 기념 성당’과 연말 개관 예정이다.

또한‘국립 호남권생물자원관’도 꼭 들려야할 명소다.

목포시 관계자는 “보고, 먹고, 체험하고, 목포관광을 즐기는 방법이 더욱 다채로워지고 있다. ‘코로나19’로 움츠러든 목포 관광이 다시 한 번 화려한 비상의 날개를 펼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목포시는 오는 5일 대한민국 4대 관광도시 선정을 기념하고, 미래 비전을 대ㆍ내외에 선포하는 기념식을 개최한다.

고민근 기자  go7396@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민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