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행정
활빈단 "오거돈 부산시장 총선전 은폐의혹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라!"부산지방경찰청 조사 후 "공증은 공범행위, 가담자 색출해 범인은닉죄로 처벌해야"
박종덕 본부장 | 승인 2020.04.30 21:32

오거돈 전 부산시장을 검찰 (부산지검)에 고발한 시민단체 활빈단 홍정식 대표가 29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경찰청을 방문해 조사를 받은뒤 본보와 통화에서 성추행 사건 4.15총선전 선거악영향 우려로 권력핵심부 외압 의혹등 경찰의 성역없는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홍 단장은 총선전에 당연히 폭로되어야 이번 사건이 숨겨진 과정에 대해서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다.

그는 "이번 사건은 부산시장직위를 이용한 권력형 범죄이고 특히 4월 7일 범행을 저지르고도 이를 은폐하는데 가담한 인사는 공범으로 색출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총선을 앞두고 부산시민은 물론 전국민에게 범죄사실을 은폐한 행위는 국민을 까막눈으로 만든 행위로 범인은닉죄에 해당된다"고 주장하고 "공증을 하게 된 경위나 과정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공증자체가 당시의 불법 행위를 은닉한 행위로 간주될수 있으며, 이는 국민의 알권리를 침해했을 뿐만아니라 총선에서 국민 심판을 피하기 위해 여론에 재갈을 물리는 중대한 범죄행위다"고 주장했다.

그는 "일각에선 문 대통령이 직접 오거돈시장을 부산에서 만나 사퇴를 종용했다는 얘가가 흘러나오는데 만약 이게 사실이다면 대통령이 총선개입은 물론 범인을 은익한 혐의로 대통령 퇴임후라도 형사처벌 대상이 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만약 문재인 대통령이 선거중립의무를 위반한 게 드러난다면 최근 불거진 개표조작 의혹과 더불어 검찰이 국민적 의혹에 대해 직접 수사에 나서야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또한 최근 불거진 오거돈 부산시장의 또다른 성추행 사건에 대해서도 "오거돈 시장이 또다른 성추행 의혹이 불거졌고 그 여직원을 서울시의회로 인사발령 낸 점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거돈 시장의 권력형 상습성추행 행위를 은폐하는데 가담한 박원순 사울시장 인사가 누구인지 서울시의회 관계자가 누구인지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를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종덕 본부장  blue6543@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덕 본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