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행정
활빈단, 성추행 오거돈 前 부산시장 부산지검에 긴급 고발24일 부산 현지에 내려가 "사퇴로 끝날 일 아니라 권력형성범죄"
박종덕 본부장 | 승인 2020.04.25 19:06

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은 24일 검찰에”성추행으로 23일 전격 사퇴한 오거돈 前 부산시장을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 등으로 긴급 고발후 부산 시청 앞에서 오 전시장 규탄 시위를 벌였다

​활빈단은 코로나19사태로 나라와 국민 모두가 엄혹한 시련과 고통을 겪을 때인 지난 7일 집무실에서 버젓이 20대 여성 공무원에 가한 부산 최고 기관장의 추악한 처신에 “부산시민 뿐만 아니라 온국민이 경악과 충격을 받고 분기탱천(憤氣衝天)한다”며 “사퇴로 끝날 일이 아닌만큼 엄정한 법의 엄정한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활빈단은 “우월적 지위에 있는 부산 광역시 최고책임자의 막강한 권한,위력 으로 새내기 20대 여성공무원을 상대로 벌인 ‘권력형 성범죄’이다”고 강조했다.

이에 활빈단은 집무실에서의 성추행은 성폭력처벌법 10조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으로“3년 이하의 징역 또는 1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돼있다”며 “갑질추방 등 행동하는 호민단체로서 국민을 대표해 사직당국에 고발을 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또 활빈단은 성범죄로 임기반토막을 자초 해 낙동강 오리알 신세가 된 오 시장이 2년전 시장선거 당시 성희롱·성폭력 전담팀 신설을 공약했기에 “더욱 가증스럽다”며 “해양수도 350만 부산시민을 배신한데다 부산시정 공백으로 인해 어지러운 난국으로 만들고 지역사회를 먹칠했기에 국민적 고발 로 엄벌에 처해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혔다.

박종덕 본부장  blue6543@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덕 본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