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목포시 코로나19...7번과 8번 확진자 발생전남도, "추가 확인된 접촉자 신속 격리 조치 지역사회 감염 차단 최선 다하겠다"

그동안 코로나19 안전지대로 여겨졌던 전남 서남권에서 21일과 24일, 총 3명의 확진자가 잇달아 나타나면서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목포시 연산동에서 사는 부인(61·여)과 남편(72)이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 정밀 진단검사 결과 코로나19 7번과 8번 확진자가 됐다.

이들 부부는 음압병상이 갖춰진 강진의료원에 입원됐다.

붕어빵 노점을 하는 부인은 지난 19일 오후 5시까지 장사를 했으며, 발열과 오한, 식은땀 등 증상이 나타나 22일까지 자택에 머물렀다.

증상이 호전되지 않아 23일 오후 2시 아들의 승용차를 이용해 목포지역 내과의원을 찾았다가 의사의 권유로 목포기독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 오후 4시경 검채를 채취해 민간검사기관에 진단검사를 의뢰했다.

24일 오전, 민간검사기관에서 하기도는 양성, 상기도는 재검 판정을 받아, 목포시보건소에서 즉시 자택을 방문해 부인은 물론, 남편의 검채도 채취, 전남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한 결과 오후 2시경 모두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지난 22일, 목포와 무안에 거주하는 딸 2명과 손자 2명이 자택에서 함께 식사를 한 것으로 확인돼, 이들은 물론 부부와 함께 살고 있는 아들에 대해 검사를 진행 중이다.

또, 확진자가 방문한 목포 소재 내과의원의 경우 임시폐쇄 후 방역을 완료했으며, 의료인 11명의 진단검사를 의뢰했다. 전남도 신속대응팀과 목포시 역학조사반은 심층 역학조사 중이다.

김영록 지사는 24일 오후 5시 브리핑을 열어 “추가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정확한 이동경로 등을 도민들에게 즉시 알려 드리겠다”며 “추가 확인된 접촉자도 신속히 격리 조치해 지역사회 감염 차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지사는 “상대적으로 안전하다고 여겼던 전남 서남권에서 코로나19 환자가 잇따라 발생해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매우 커지고 있다”며 “발열·호흡기 증상상이 지속될 경우 의료기관에 곧바로 가지말고 지역 보건소에 문의 후 선별진료소에서 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또, 범국민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대해서도 “도민 모두가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하사항을 실천해야 한다”며 “꼭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 야외방문을 자제하고 손씻기, 마스크 착용 등 위생수칙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 부부의 확진 판정으로 전남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8명으로 늘었으며, 이 중 3명은 완치 판정 후 퇴원했다.
 

강성선 기자  kss8122@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