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교육
[詩] 우리 가족의 봄땅끝 해남에서 부치는 편지

 

우리 가족의 봄

해남두륜중학교 2학년 손민서 학생

 

우리 아빠의 봄은

따스한 햇빛아래

가족을 위해 열심히 일 하시는 것이다.

 

우리 엄마의 봄은

허기 진 우리를 위하여

따스한 밥을 차려 주시는 것이다.

 

우리 할머니의 봄은

침대에 누워 계셔도 편히 쉬지도 못 하시고

따스한 마음으로 우리를 걱정 하시는 것이다.

 

우리 누나의 봄은

펜과 지우개를 든 채

뜨거운 열정으로 열심히 공부하는 것이다.

 

우리 형의 봄은

매일 가족을 그리워하며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군 생활을 이겨내는 것이다.

 

그리고,

나의 봄은

따스한 마음을 가진 친구들과 선생님들과 함께

멋지고 바른 학생이 되는 것이다.

 

땅끝 해남에서 부치는 편지

 

 

손민서  dmstn0467@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민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