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제
與, 청주 반도체업체서 현장 최고위…"비메모리 역점 둬야"(종합)
박종덕 본부장 | 승인 2019.11.13 11:20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오전 충북 청주시 오창읍 ㈜네패스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1.13/뉴스1 © News1 김용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3일 충북의 반도체 업체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반도체 기술 자립을 강조하고 업체 관계자들로부터 건의 사항을 들었다.

이번 회의는 앞으로 예정된 지역순회 현장 최고위원회의 중 첫 일정이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충북 청주시에 위치한 시스템반도체 패키징업체 주식회사 네패스를 찾았다.

이해찬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우리나라에서 반도체가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경기가 부실한 것도 반도체 가격이 하락하고 수요가 줄고 있는 바람에 큰 영향을 주고 있다"며 "일본이 반도체 소재부품 수출을 안 한다고 규제하는 바람에 대책을 강구했는데 현재로 봐선 잘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어 "불산 같은 경우는 거의 자립했고 일본이 수출하지 않는 나머지 (품목도) 어느 정도 큰 위기를 극복했다"며 "앞으로 일본 의존도를 줄이고 자립을 하려면 훨씬 더 소재·부품·장비를 많이 강화해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R&D 예산도 20조원이 넘어섰고 반도체 분야는 R&D 예산이 2조원이 넘었기에 이를 충분히 활용해야 한다"며 "차제에 어차피 한 번 건너야 할 강이라면 이번에 자립을 갖추는 기조로 가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가 반도체 분야에서 메모리분야는 세계 1위로 압도적인 점유율을 갖고 있는데 비메모리 분야는 이제 시작하는 단계"라며 "우리도 비메모리 분야에 역점을 둬서 시작하면 좋은 성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마침 삼성에서 100조원 이상 투자해서 비메모리 쪽을 시작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충북도당 위원장인 변재일 의원은 "이번에 문재인 대통령이 차세대 성장동력으로서 비메모리 반도체, 바이오산업, 미래형 자동차 세 가지를 말했다"며 "충청북도에서 추진하는 반도체 후공정 클러스터라든지 우리 지역에서 사업하는 많은 관련 업자의 애로사항이 무엇이고 무엇을 정부가 도와주면 세계적으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인가 귀 기울여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충북은 시스템 반도체 후공정으로 아주 한번 사생결단해나가려고 하고 있다"며 "충북이 시스템반도체의 완벽한 메카가 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말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당 지도부와 업체 대표들이 13일 오전 충북 청주시 오창읍 ㈜네패스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11.13/뉴스1 © News1 김용빈 기자


반도체업계 관계자들은 여당 지도부를 향해 환영 인사를 보냈다.

이병구 네패스 대표는 "미래 먹거리가 될 수 있는 시스템반도체의 육성을 위해 현장을 직접 방문해 건의 사항을 듣고 업계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기업인 간담회를 개최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김철영 미래나노텍 대표는 "기업인들은 정부와 국회에서 조금만 관심 보여주면 감동하고 용기를 얻는다"며 "조금만 도와주면 목숨 걸고 앞으로 나간다"고 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해찬 대표를 비롯해 박광온·설훈·남인순·이형석 최고위원, 소병훈 사무부총장, 김성환 당대표 비서실장, 이해식 대변인, 이훈 정책위 수석부의장 등이 참석했다.

충북을 지역구로 둔 변재일·오제세·도종환 의원과 이시종 충북도지사도 참석했다. 정부 측에서는 차정훈 중소벤처기업부 벤처창업혁신실장이 참석했다.

이 대표는 현장 최고위원회의 이후 네패스 공장동을 방문해 시스템반도체 공정 현장을 둘러본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박종덕 본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19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