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문화
전남민속예술축제 영광서 개막11월 2일까지 3일간 농악민요 등 28개 팀 열띤 경연
손은수 취재부장 | 승인 2019.11.01 20:33
데일리저널DB

전라남도와 영광군이 주최하는 제45회 전남민속예술축제가 영광 스포티움 국민체육센터에서 개막, 11월 2일까지 3일간 펼쳐진다.

개막식에는 박병호 전라남도 행정부지사와 김한종 도의회 부의장, 김준성 영광군수, 이장석장세일 도의원, 문화예술단체장, 주민 등 1천여 명이 참석했다.

박병호 부지사는 대회사를 통해 “어려운 여건에서도 전통 민속예술의 맥을 이어온 예술인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민속예술공연이 남도의 독창적 문화예술로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엔 각 시군을 대표한 일반부 18개 팀, 청소년부 10개 팀, 총 28개 팀 1천여 명이 참가해 농악, 민요, 민속놀이 등 전통민속예술 경연을 펼친다.

대회 첫 날엔 나주의 동강 봉추들노래를 시작으로 10개 팀이, 둘째 날은 14개 팀이, 셋째 날은 4개 팀이 나선다. 전남도립국악단 초청공연 등 볼거리도 풍성하다.

경연 결과 대상 수상팀은 전국대회인 2020년 한국민속예술축제와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에 각각 전남 대표로 참가한다.

그동안 전남 대표팀은 한국민속예술축제에서 대통령상을 7회 수상했다. 해남 강강술래, 진도 상여놀이, 화순 한천농악 등 20여 종목이 무형문화재로 지정되는 등 전남민속예술축제는 지역의 민속예술 발굴 및 보존전승에 크게 기여해 왔다.

전남민속예술축제는 사라져가는 남도의 전통 민속예술을 발굴보존하기 위해 1966년 남도문화제라는 이름으로 시작했다. 2009년 명칭을 전남민속예술축제로 변경했다.

손은수 취재부장  dmstn0467@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은수 취재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