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문화
중외공원에 24년 전 사라졌던 안중근 의사 숭모비 재건립이용섭 시장 “독립운동 역사 선양, 친일 단죄·청산작업도 지속 추진”
손은수 취재부장 | 승인 2019.10.26 17:32

지난 1995년 동상으로 교체하는 과정에서 사라졌던 안중근 의사 숭모비가 24년 만에 다시 세워졌다.

광주광역시는 지난 1961년 광주공원에 전국 최초로 건립됐다가 1995년 안중근의사 동상 건립 이후 사라진 안중근의사 숭모비 재건립 제막식을 25일 오전 10시 중외공원에서 개최했다.

이날 제막식은 1909년 10월26일 안중근의사가 이토오 히로부미를 저격한 하루 전날로 기관단체장과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식전공연으로 뮤지컬 ‘영웅’ 공연이 펼쳐지고, 이어 국민의례, 추진경과 보고, 기념사 및 축사, 만세삼창, 제막식, 헌화,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안 의사 숭모비는 전국1호 숭모비라는 역사적 가치와 함께 건립 당시 광주․전남 시도민이 주최가 되어 전국의 인사들이 모여 논의한 끝에 무등산이 있는 의향 광주에 건립했다는 데 의미가 크다.

숭모비는 1961년 일재잔재 청산 의미로 광주공원 내에 세워진 후 한차례 이전이 있었으며, 1987년 중외공원으로 옮겨졌다.

그러나 1995년 숭모비를 내리고 그 자리에 안 의사 동상을 세우는 과정에서 사라졌다가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올해 2월 나주에 있는 한 석재상에서 극적으로 발견됐다.

비명은 ‘대한의사안공중근숭모비’(大韓義士安公重根崇慕碑)로 되어 있고, 진도 출신 서예가 손재형 선생이 쓰고, 안 의사 일대기를 적은 비문은 성균관대학 초대총장 김창숙 선생이 작성했다.

비문은 ‘이 천하의 의사로서는 안중근보다 더 높은 이가 없고 남방의 명승지로서는 무등산 보다 더 으뜸가는 곳이 없다’로 시작돼 광주에 숭모비를 건립하게 된 배경을 언급했다.

광주시는 지난 3월 숭모비와 유사한 것이 나주 석재상에 있다는 제보를 받고 학예연구사 등 전문가들을 현장에 보내 진품임을 확인했다.

이어 4월 정례조회에서 이용섭 시장의 “안중근의사 숭모비 건립방안을 마련하라”는 특별지시에 따라 예산 1억원을 편성하고 안중근의사 숭모비 건립추진위원회를 구성한 뒤 시정자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재건립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이용섭 시장은 “안중근 의사 의거 110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년을 맞이해 민족의 영웅 안중근 의사 제막식을 계기로 독립운동의 역사는 더욱 선양하고 일제 식민통치와 친일 잔재물 단죄와 청산작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임을 약속한다”며 “친일과 항일의 역사를 올곧게 세워 정의로운 역사가 우리 삶 속의 ‘정신’으로 살아 숨 쉬고 미래세대에게 ‘교훈’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손은수 취재부장  dmstn0467@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은수 취재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