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지역뉴스
전남도, “태풍 등 영향 수확량 감소, 쌀값 올랐다”5일 기준 80kg에 19만 1천912원…9월보다 6천392원 올라

올해 약보합세를 보이던 쌀값이 처음으로 크게 올랐다.

전남도는 5일 기준 쌀값이 80kg 기준 19만 1천912원으로 9월 25일(18만 5천520원)보다 6천392원(3.4%)이 올라 약보합세에서 크게 반등했다고 10일 밝혔다.

연초부터 소비 부진과 농협미곡종합처리장(RPC)의 재고량 과다 등으로 쌀값이 계속 하락세를 유지해 왔다.

지난 8월에는 심리적 지지선인 19만 원선이 무너지고 계속 약세를 면치 못하다 10월 들어 크게 올랐다.

이처럼 반등하게 된 이유는 지난 2일 정부가 올해 쌀 수급이 수요량보다 크게 부족할 것이라고 발표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가을철 태풍 피해 등으로 생산량이 소비량보다 약 3만t 부족할 것으로 예상했다. 농촌진흥청도 약 5만t 가량이 부족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올 가을철 유난히 잦은 강우와 제18호 태풍 ‘미탁’ 등으로 벼 피해가 늘어난데다, 일조량 부족으로 등숙률이 떨어지면서 쌀 부족량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전남지역 농협RPC도 지난 9월까지는 조생종벼 40㎏당 5만 3천 원에서 5만 5천원 선에 매입하던 것을 10월 들어 중만생종은 6만 원선에서 매입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영신 농식품유통과장은 “쌀이 농가 소득의 근간을 이루고 있고 농가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큰 점을 감안할 때 이번 쌀값 반등은 농업인들에게 큰 희망을 주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장의 쌀값을 주시하면서 적정 가격이 유지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전남도는 올해 가을장마와 세 차례 태풍으로 벼 쓰러짐(도복) 1만 7천599㏊, 까맣게 변함(흑수) 1만 4천290㏊, 하얗게 변함(백수) 2천166㏊, 낱알 싹틈(수발아) 1천476㏊ 등 총 3만5천491㏊가 피해를 입어 생산량이 크게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강성선  kss8122@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19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