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지역뉴스
"해남에도 '출렁다리' 생기나?"해남군, 27일부터 읍면민과 함께하는 화합과 소통의 대화

명현관 군수와 해남군민 간 화통한 대화를 통해 군민 간 화합을 이루고 이를 통해 해남군 발전을 도모하는 소통의 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8월 27일 북일면이 그 첫 문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명 군수는 인사말을 통해 “먼저, 농어민이 살아야 지역 경제가 살아난다는 그동안의 경험으로 비춰본 확신으로 해남군이 전국 최초로 ‘농민수당’을 지급하였다”며, “더불어, 지역 소상공인도 살아야한다는 상생의 목적으로 농민수당을 ‘해남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하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명 군수는 “‘해남사랑상품권’이라는 지역화폐의 선순환을 유도하여 이것은 결국 지역경제 발전으로 이어지는 결과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이어 명 군수는 “이 모든 것은 먼저, 공직자들의 군민의 신뢰를 바탕으로 이루어지기에 군수부터 솔선수범하여 공명정대하게 군정을 이끌면서 최근 외부에서 해남군을 바라보는 시선이 우려에서 부러움으로 바뀌는 최상의 긍정의 평가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또, 명 군수는 “군수인 저와 함께 해남군청 공직자 모두가 대 군민 행정에 열심히 하여 군민의 신뢰 속에 ‘군민행복’이라는 우리 모두의 궁극적 목표달성에 혼신의 힘을 바치겠다”고 덧 붙였다.

또한, 명 군수는 “오늘처럼 현장의 소리를 청취하고 각계 주민들이 구상하고 있는 해남군정 발전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기 위해 군민 대화를 추진하게 됐다”며 “이번 대화를 통해 군정 발전에 반영할 수 있는 고견이 많이 제시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진 북일 면민들은 건의사항에서 “어린이집의 확대 개설”을 요구했으며, 이에 대해 명 군수는 “인근 강진군의 어린이집을 이용한다는 말을 듣고 대책을 수립하는 등 종합적인 검토를 가졌으며 셔틀버스 지원 등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화답했다.

또 다른 면민은 해남군청 민원처리에 대한 개선을 요구했으며, 제도개선을 통해 말 뿐인 원 스톱 민원처리에 대해 느낄 수 있는 실질적인 체감 행정을 요구하기도 했다.

또, 농민수당 지급 면에 있어서 정확한 선정 기준을 요구하면서, 돌아오는 농어촌 환경조성에도 힘써 줄 것을 요구했다.

한편, 조쌍영 북일 면장은 북일면 숙원사업과 건의사항 발표에서 "오심재 오기택 가요비에서 건너 편 용굴까지 출렁다리가 설치된다면, 오소재 해맞이 축제와 맞물려 해남군의 또 다른 광광명소가 될 수 있을뿐더러 이는 두륜산 등산객이 모이면서 결국 해남군의 관광수입으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긍정적인 검토를 요청했다.

 

데일리저널  dmstn0467@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3층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19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