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스포츠/연예
쌍둥이 남매 광주 마스터즈수영선대회 자원봉사자 소원호·소성자“오빠와 함께 대회에 일조해 행복합니다”

“광주시민으로서,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광주세계수영대회는 기필코 성공시켜야 한다는 생각에 자원봉사, 그 것도 청소업무를 신청했습니다”

쌍둥이인 미국에서 사는 오빠와 광주의 여동생이 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 선수촌에서 함께 자원봉사를 하고 있어 화제다.  

소원호·소성자(66) 남매 이야기다. 오빠 원호씨가 한국 국적을 신청하기 위해 귀국했다가 신청 가능일까지 6개월이 남았다는 말에 한국에서 기다리는 동안 TV 자막을 통해 수영대회 자원봉사자를 모집한다는 안내문을 보고 즉시 신청했다.

“내가 태어난 나라에서 이렇게 큰 국제대회가 열리는데 뭐라도 꼭 일조를 하고 싶다는 마음에 지난 4월 동생과 바로 신청을 했죠”

오빠 원호씨는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수영대회 자원봉사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남매는 같은 조로 편성돼 함께 쓰레기를 치우고 청소하는 일을 한다.

“너무 좋아요. 제가 여자라서 할 수 없는 일은 오빠가 해주고, 오빠가 할 수 없는 일은 또 제가 하는 등 손발이 척척 맞습니다. 특히 든든해서 좋아요” 동생 성자씨는 “오빠와 함께 하는 것 자체가 너무 좋다”며 연신 싱글벙글이다.

오빠 원호씨는 한국에 체류하는 동안 동생 성자씨 집에서 머물고 있다.

성자씨는 “오빠와 함께 밥 먹고, 함께 출근해서 하루종일 의미있는 일을 하는 것 자체가 즐거움이고 행복이다”면서 “이 작은 봉사가 대회 성공에 조금이나마 밑거름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오빠 원호씨도 “직접 자원봉사를 해보니 수많은 사람들이 보이지 않는 곳에서 땀 흘리는 것을 알게 됐다”면서 “이분들의 헌신이 대회를 치러내는 힘이고 광주, 나아가 대한민국의 저력이 아니겠느냐”며 환하게 웃었다.

차정준 기자  cc6311@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628호  |  문의전화 : (02) 761-8064, (061) 763-0118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19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