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곡성군 간부공무원 '성희롱'에 '성추행' 파문회갑과 손녀 돌잔치 알림 업체와 부하직원들에게 문자 발송 뒷말 나돌아

전남 곡성군 간부공무원이 40대 주부에게 '성희롱'에 이어 '성추행'까지 저질렀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되고 있다.

 17일 한 매체에 따르면 곡성군 간부 공무원 K모 씨가 곡성군민의 날 00면 대표로 노래자랑에 나서 대기중인 40대 여성 S모 씨에게 명함까지 주면서 “나랑 00 00”며 “여러 차례 등 쪽을 터치하면서 성희롱에 이은 성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한 내용을 보도했다.

S 씨는 “성추행 사건이 상당한 시간이 흘렀지만, K 씨는 지금까지 사과 한마디 없었다”며 “그때 술에 약간 취했고, 당시 사과 한마디 하면 문제는 삼고 싶지 않았지만, 괘씸하다”며 구체적인 내용을 설명했다.

잠잠하던 간부 공무원의 2년 전 성추행 사건이 거론되기 시작한 것은 지난 4월 27일 광주에서 열린 K 씨의 회갑 잔치와 함께 손녀 돌잔치 문자를 보내면서 메시지를 받은 일부 부하직원들 사이에 나돌았다.

간부공무원 K씨는 지난 4월 27일 오후 5시 광주시 광산구 모 웨딩홀에서 열리는 자신의 회갑과 손녀 돌잔치를 앞두고 “새봄에 둥지를 찾아 꽃피는 좋은 계절에 저의 60갑자 회갑과 손녀의 돌을 맞았다”며 “회갑 년 및 손녀 돌잔치를 준비해 가족과 지인분들을 모시는 자리를 마련해 정중히 초대한다”며 부하직원과 공무원들에게 문자를 보냈다는 것.

특히 초대자에 K씨 자신과 부인 아들 며느리 이름까지 표기해 문자를 보내면서 공무원들 사이에서 불만과 함께 여성 성추행 사건이 뒤늦게 회자되고 있다.

이에 간부공무원 K 씨는 이 매체와 만나 “인사철이 되다 보니 별별 이야기가 돌고 있는 것 같다”며 성희롱 성추행 주장에 대해 “당시 00과장으로 군민의 날 노래자랑 시간에 술을 많이 했고, 기억에 없다. 그런 일(성추행)은 없었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사과를 하면 그것을 시인한 것으로 생각할 텐데...”라면서 궁색한 변명으로 일관했다. 또한, 회갑과 손녀 돌잔치 문자에 대해 “공무원 1~2명 왔다”며 “직원 몇 명 왔던 것으로 생각된다”며 대수롭지 않게 답변했다.

그러나 곡성군청 한 공무원은 “간부공무원 K씨 부서 직원이 몇 명인데 한두 명 왔다고 거짓말을 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K씨 행실에 대해 공무원들 사이에서 솔직하게 여러 뒷말이 나오고 있다”고 귀띔했다.

한편, 현행 '공무원행동강령'은 공무원은 직무관련자 또는 직무관련 공무원에게 경조사를 통지해서는 안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차정준 기자  cc6311@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19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