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제
노골적인 일본 경제보복에…韓·日 IT기업 모두 '좌불안석'
박종덕 본부장 | 승인 2019.07.05 07:35
4일 오후 서울 중구 유니클로 명동점 앞에서 일본 경제보복 관련 1인 시위 중인 서울겨레하나 회원. 2019.7.4/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일본의 경제보복이 노골화되면서 국내 정보기술(IT) 업계에도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일본 정부가 반도체 제조 공정 등에 쓰이는 첨단소재 3개 품목의 한국 수출 규제 강화조치를 지난 4일 발동하면서 국내 중소 PC제조업체 등 IT업계는 메모리반도체 수급 감소와 가격 상승 등을 우려하고 있다.

IT기기 제조사들은 제품에 들어가는 메모리(램)와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등 핵심 부품 수급에 차질이 생길까 예의주시하고 있다. 해당 부품들은 삼성전자의 비중이 절대적이기 때문이다.

실제 국내 중소 PC제조업체들은 주요 부품 공급에 차질이 생길 때마다 몸살을 앓아왔다. 지난 2011년에는 태국 홍수로 인한 하드디스크(HDD) 대란이 일어났을 당시에는 전세계 PC시장이 출하 지연 등의 피해를 겪었다. 국내에서도 HDD 가격이 두 배 이상 뛰어오르는가 하면, 정체불명의 '재생 HDD'가 유통돼 심각한 혼란을 초래했다.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이어진 인텔 중앙처리장치(CPU) 공급 부족 사태 역시 중소 PC업체들에겐 직격탄이었다. 삼성전자, LG전자, HP, 레노버 등 대기업이나 외국계 제조사들은 물량을 확보했지만 그렇지 못한 중소 PC업체들은 대량생산에 어려움을 겪으며 주요 매출처인 공공 PC조달을 포기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주요 반도체 제조사들은 불안해 하는 고객사들을 진정시키기 위해 설명 작업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사태가 장기화 될 경우 어떤 변수가 생길지 알 수 없다는 게 업계의 반응이다.

용산의 한 중소PC 업체 관계자는 "PC 제조 업체에게는 CPU와 메모리 가격이 핵심"이라며 "일본의 수출규제 추이를 살피며 가격 변동 등을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에서 사업을 하고 있는 일본 전자·IT업체들도 가시방석이다. 이번 사태로 소비자들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일본제품이 거의 독점하고 있는 카메라, 게임기 등을 판매하는 캐논·니콘·소니 등이 불매운동 제품 목록에 이름을 올려 난처해하는 상황이다.

국내에서 사업 중인 일본계 카메라 업체 관계자는 "국가간의 문제라 일단 관망하며 지켜볼 수밖에 없다"며 "한국에서 사업을 하는 일본 기업이라면 장기적으로 안고갈 수밖에 없는 문제"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박종덕 본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628호  |  문의전화 : (02) 761-8064, (061) 763-0118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19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