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행정
광주시의회,김익주 (광산1)의원 “저런 X들도 공무원” 연이은 ‘막말’업무를 담당 지휘하는 해당 국장, 관계공무원들을 고압적인 태도로 저런 X들도 공무원이냐’

광주시 공무원노조가 최근 ‘갑질’과 ‘막말’로 물의를 빚고 있는 광주시의회 김익주 의원의 사퇴

를 촉구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광주지역본부 광주시지부는 지난 15일 성명을 통해 “행자위원장인 김익주 시의원이 지역구 도로사업 예산을 편성하면서 주무부서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해 예산을 확보했다”며 “동료 의원에 문자로 해서는 안 되는 표현을 하는 등 의원 자질이 의심된다”고 말했다..

더불어 노조는 “김익주 행정자치위원장은 재정공원 특례사업과 관련하여 자신을 찾아온 민원인들 앞에서 업무를 담당 지휘하는 해당 국장을 비롯하여 관계공무원들을 고압적인 태도로 ‘저런 X들도 공무원이냐’는 비상식적인 말로 공무원들의 자존감과 인권을 심각하게 훼손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무원노조는 “본인 지역구 예산은 부당한 압력으로 편성하고 예산이 삭감되자 동료의원에게 행패를 부리고 공무원에게 막말을 일삼은 행태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며 “김 의원이 ‘광주광역시 갑질행위 근절 및 피해자 지원 조례’를 발의해 제정토록 한 것이 얼마나 이율배반적인 행위냐”며 분개했다.

한편 김익주 의원은 지난 7일 광주시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신상발언을 통해 “신중치 못한 저의 문자 메시지로 동료 의원으로서 자괴감을 느끼고 심적 고통을 겪은 장 의원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차정준기자  cc6311@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정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3층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19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