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교육
전남대학교, 노점상 할머니 장학금 기부에 주택보수 봉사로 ‘화답’할머니 덩실덩실 춤이 절로 나온다 감사

전남대학교 직원들이 짬짬이 시간을 내 장학금을 기부한 노점상 할머니의 집을 수리해줘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직원들은 지난 3월 장학금 전달식을 가진 노점상 할머니 김정순 여사의 집이 너무 헐고, 부분적으로 무너지는 등 위태롭기까지 하다는 이야기를 전해 듣고, 간단한 수리와 청소라도 해드리자며 함평군 해보면 할머니의 집을 찾았다.

할머니의 집은 생각보다 훨씬 위험한 지경에 놓여있었으며, 퓨즈를 사용하는 옛날식 두꺼비집과 전선은 노후화해 누전·화재의 위험과 안방 천장은 내려앉았으며, 슬레이트로 된흙집은 쥐들이 휘젖고 다니는 수준이었다.

이에 전남대 시설과 직원 40여명이 3개조로 나눠 돌아가며 집수리에 나서기로 했다. 짬짬이 시간을 내야 하는데다, 자투리 자재를 이용하다보니 공사는 보름이 넘게 걸렸다.

하지만 직원들은 아랑곳 않고 두꺼비 집을 누전차단기로 바꾸고, 전등을 고쳐 집안을 환하게 밝혔다. 스위치도 할머니가 쓰기에 편하도록 다시 달았다. 쥐구멍을 메우고, 천장도 수리하고, 도배와 장판도 새로 했다.

대문과 우물용 양수기 모터도 고치고, 빨래걸이와 평상도 설치했다. 내친 김에 마루 앞에 섀시를 달아 외풍을 막고, 마당 배수로까지 정비했다. 5톤가량이나 되는 쓰레기 처리는 해보면사무소가 도왔다.

전남대 최천호 시설과장은 “이처럼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억척스럽게 모은 돈을 장학금으로 선뜻 내놓은 할머니가 새삼 존경스럽다.”며. “저희들이 할 수 있는 작은 봉사활동에 이렇듯 고마워하시니 저희도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김정순 할머니는 “미안해서 한사코 마다했으나, 선생님들이 이렇듯 내 집을 말끔하게 고쳐주시니 고맙기 그지없다.”며 “덩실덩실 춤이 절로 나온다.”고 말했다.

차정준기자  cc6311@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정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628호  |  문의전화 : (02) 761-8064, (061) 763-0118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19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