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제
北美 '하노이 회담' 결렬, 이미 예견된 수순.. 일본은 이미 알았다는데..?
박종덕 본부장 | 승인 2019.03.10 17:52

미국 정부가 지난주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되기 전부터 '회담이 진전되기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같은 사실은 일본 측에도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NHK에 따르면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8일 중의원(하원) 외무위원회에 출석, "(북미정상회담에서) 합의에 이르지 못한 건 안타깝지만, 사전 실무협상 단계에서부터 '좀처럼 진전되기 어렵다'는 점을 미·일이 공유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난달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두 번째 정상회담을 통해 Δ새로운 북미관계 수립과 Δ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노력 등 작년 6월 첫 회담 당시 합의사항의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논의했다.

그러나 평안북도 영변 핵시설 폐기 및 사찰 수용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제 결의의 '부분적 해제'를 맞교환하자는 북한 측의 제안에 미국 측은 '제재 해제를 위해선 영변 핵시설 폐기 이상의 것이 필요하다'고 맞서면서 결국 이번 회담은 합의문 채택 없이 끝나고 말았다.

즉, 고노 외무상의 설명대로라면 일본 정부는 이번 회담에 앞서 미국 측으로부터 실무협상 분위기 등을 전해 듣고 결과 또한 어느 정도 예측하고 있었다는 얘기가 된다.

이런 가운데 미국 언론들은 당국자 등을 인용, 북한 측이 이번 회담을 준비하는 과정에서부터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간의 직접 담판을 노리고 실무협상을 소홀히 했었다고 전하고 있는 상황.

일례로 CNN은 정상회담 하루 전날 하노이 현지에 도착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막판 실무조율을 위해 김영철 조선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만나려 했지만 외면당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그러나 한국 정부는 이번 회담 직전까지만 해도 북한 비핵화 문제와 북미관계 개선 등에 관해 '진전된 결과'를 기대했었다.

고노 외무상은 향후 북미 간 협상 전망에 대해선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핵)폐기'(CVID)부터 생각한다면 영변 핵시설은 걸음 하나 걷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북한이) 제제 해제를 요구한다면 비핵화도 제대로 실현해줘야 한다. 북한이 큰 걸음을 내딛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납북 일본인 문제와 관련해선 "최종적으로 해결하려면 북일정상회담 개최를 생각할 필요가 있지만, 거기에 이르기까진 아직 여러 갈래 길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지난달 20일 이뤄진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납북 일본인 문제 해결을 위한 협조를 거듭 요청했으며, 트럼프 대통령도 김 위원장과의 회담에서 이 문제를 거론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박종덕 본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628호  |  문의전화 : (02) 761-8064, (061) 763-0118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19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