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상과본질 기동취재
해남 황산면민, 영산강 Ⅲ-2지구 간척지에 뿔났다해남군과 한국농어촌공사에 응분의 책임을 묻겠다 '반발'

   
▲ <자료사진>지난 2009년 산이면민들은 J프로젝트와 관련 간척지를 두고 반대집회를 열기도했다.
영산강 Ⅲ-2지구 경작지에 대한 임대구역 설정에 황산면이 배제된 것에 뿔난  '황산면 간척지 되찾기 추진위원회'는 지난 24일 해남군과 한국농어촌공사에 "심히 유감을 표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정부방침에 거세게 반발했다.

추진위원회는 성명서를 통해 "영산강 Ⅲ-2지구 간척지가 들어선 금호호(일명 뒷개)는 예로부터 풍서안 해산물 등으로 황산면민과 산이면민들의 공동 어장으로써, 이곳 주민들의 중요 생계수단 이었지만 정치지도자들에 의해 한순간에 풍요로움을 잃고 생존권마저 빼앗겼다"고 주장했다.

또, 추진위는 "지난 16일 영산강 Ⅲ-2지구 임대구역 설정과 관련한 20명의 심의위원 가운데 황산면을 대변할 단 한사람도 포함시키지 않고 회의를 소집한 것은 정치지도자는 물론 해남군과 농어촌공사의 오만과 독선에 다름아니다"며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1996년 금호호 주변 간척공사로 인해 황산면의 1,250여 농어가가 1차 피해 보상을 받았고, 이에 따라 주변 20여개 마을에서 8년 동안 가경작이 이뤄졌음에도 이번 심의에 황산면이 배제됐다는 것은 황산면민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이는 '권력으로 지역민의 생존권을 빼앗겠다'는 선전포고나 다름없다라고 했다,

이들이 요구는 5가지 항목으로 '합의없는 황산과 산이간 지선을 당장 철호하라', '종전 Ⅲ-2지구에서 황산면민이 경작했던 땅을 내 놓아라', 금년말 완공예정인 Ⅲ-2지구내 금호1-2공구에 대한 경작권을 황산면에 우선 배정하라' 등이다. 

한편, 황산면 간척지 되찾기 추진위원회는 이러한 요구가 관철되지 않을 경우 7천 황산면민과 8만 재외 황산향우들은 해남군과 한국농어촌공사에 응분의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손은수 기자  dmstn0467@paran.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