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제
박원순 8만가구 속도전…장지·강일·수색역 개발 착수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서울시가 8만가구 공급을 위해 복합 개발하겠다고 약속한 장지·강일 차고지의 임시 대체지를 찾아 나섰다. 수색역 일대 공공성 확대 용역 입찰공고도 냈다. 사업속도가 지지부진했던 박원순 시장의 주요 정책 중 하나인 8만가구 공급에 속도가 붙고 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 1일 '추가 8만가구 주택공급 실무 TF' 회의를 열어, 대체지로 인근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소유한 위례신도시·고덕강일지구 부지를 검토하기 시작했다.

서울시는 장지 차고지(570가구)와 강일(760가구) 차고지를 복합개발로 준비한다. 저층은 차고지, 상부는 공공주택을 구성하는 방식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공사를 진행하는 동안 차고기가 이전할 대체지를 찾고 있다"며 "인근 부지를 활용하는 방안으로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서울시가 혁신이라고 강조한 북부간선도로(신내IC∼중랑IC 구간) 위에 인공지반(2만5000㎡)을 조성해 주택을 공급하는 사업 방향성도 마련했다. SH와 함께 전문가를 운영하고 계획변경을 검토한다는 게 큰 그림이다.

세부적으로 사업지의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 절차를 준비한다. 이는 국토부와 대립각을 세웠던 그린벨트 해제 논란과는 결이 다르다. 북부간선도로 개발 당시 그린벨트 해제 없이 사업을 추진해 앞으로 공동주택 건립을 위해 절차상 남은 행정업무라는 게 서울시 설명이다.

서울시는 해제 권한을 달리 두고 있는 '공공주택특별법(국토부 장관)'과 '개발제한구역의 지정 및 관리에 관한 특별조치법(서울시장)' 적용 해석과 관련해 국토교통부에 질의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법 해석이 엇갈려 이중 업무를 방지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연희동 유휴부지(300가구)와 증산동 빗물펌프장(300가구) 주택조성은 설계 공모로 진행한다. 구조안정 확보를 위해 용역을 우선 추진해 시민 불안감을 떨쳐내겠다는 의도다. 시 관계자는 "지역 랜드마크로 조성하자는 의견이 있어 설계 공모로 진행할 계획"이라며 "안전성 평가를 통해 시민 불안감 해소를 먼저 입증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원순 © News1 황기선 기자

지난달엔 '수색역 일대 지구단위계획 및 공공성 증진 방안 수립 용역' 입찰 공고도 냈다. 용역비는 3억960만원이다. 이곳은 서울시가 공개한 8만가구 중 2170가구를 조성하겠다고 발표한 지역이다. 기존 사업지(31만2648㎡)를 46만7052㎡로 확대하는 것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철도시설 이전부지를 활용해 체계적 개발을 유도하기 위해 지구단위계획으로 개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박원순 시장은 국토부의 그린벨트 해제에 맞서 8만가구 공급을 약속했다. 정부(5만가구) 요구 수준을 웃도는 규모를 발표하자 그린벨트 논란은 물밑으로 가라앉았다. 국토부는 시장이 불안하면 서울시와 해제를 두고 검토하겠다며 한발 물러섰다. 서울시가 8만가구 실행에 속도를 내는 이유다.

최근엔 자치구와 협력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달 공공시설 복합화 사업 설명회를 열고 지자체 참여를 독려했다. 공공시설 복합화 사업은 유휴부지를 복합 개발해 공공주택과 지역에 필요한 생활SOC를 공급하는 것을 말한다. 서울시는 8만가구 주택공급을 위해 오는 2025년까지 예산 7조9872억원을 투입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628호  |  문의전화 : (02) 761-8064, (061) 763-0118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19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