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문화
2018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10월 31일까지31일 개막식…10월 31일까지 예향 목포진도서 전시체험 다채

 

전통 수묵을 대중화하고 그 가치를 재조명해 미래문화 콘텐츠로 육성하기 위해 전라남도가 야심차게 준비한 2018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가 31일 목포에서 화려한 개막식을 시작으로 10월 31일까지 61일간에 대장정에 들어갔다.

목포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비엔날레 참여작가와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나종민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 주한외교사절단, 지역 출신 국회의원, 홍보대사 영화배우 김규리 씨 등 국내외 초청인사 700여 명이 참석했다.

2018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는 수묵을 주제로 하는 국내 최초 국제미술행사로서 앞으로 지역을 대표하는 관광자산으로 발전가능성이 기대된다. 9월 1일 개장하는 목포와 진도 6개 전시관에는 국내외 작가 271명의 작품 312점이 각각의 매력을 뽐내며 미술 애호가와 관광객의 방문을 기다리고 있다.

이날 행사에선 수묵의 매력을 소리와 깃발군무로 표현한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개막식 열기가 고조되면서 볼거리 풍성한 비엔날레를 예감케 했다. 김영록 도지사의 개막선언과 김상철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총감독의 경과보고 및 전시 소개에 이어 목포시립소년소녀합창단과 진도강강술래보존회의 개막공연으로 수묵비엔날레의 공식적인 시작을 알렸다.

개막식 전에는 국내외 저명한 학자들을 초청, ‘수묵과 현대미술, 간극과 접점’이라는 주제로 국제학술대회를 열어 현대미술과 수묵에 관한 수준높은 담론을 펼쳐 개막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정식 개막일인 9월 1일에는 코레일의 자유기차여행상품인 ‘내일로’를 이용하는 만29세 이하 청년 30명을 홍보단으로 위촉, 전시관 투어를 진행한다. 홍보단은 SNS채널을 통해 행사 기간 동안 수묵비엔날레 홍보에 나서게 된다.

2018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는 목포권의 목포문화예술회관과 노적봉예술공원미술관, 목포연안여객선터미널갤러리, 진도권의 운림산방 남도전통미술관금봉미술관, 옥산미술관, 총 6개 전시관으로 운영된다. 수묵 콜라보레이션, 수묵의 탈공간화, 남도화맥의 전통, 한중일 수묵의 변천사 등 전통 수묵의 진면목을 엿볼 수 있다.

각 전시관에는 전시작품 해설사(도슨트)가 배치돼 전시 작품에 대한 해설을 들을 수 있다. 전시관별로 정해진 시간에 운영되며, 단체관람객의 요청이 있을 경우에도 지원된다.

가족 단위 및 학생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대중 친화적 행사도 진행된다. 목포 (구)갓바위미술관과 진도 운림산방 금봉미술관에서는 화선지, 부채, 머그컵 등에 수묵화 그리기 체험행사가, 목포 평화광장에서는 수묵 소재 공연이 펼쳐지고, 이외에도 수묵포토존, 수묵캘리그라피, 운림산방 만장미술제 등이 준비됐다.

2018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입장권은 티켓링크 또는 비엔날레 누리집(sumukbiennale.org)을 통해 구매할 수 있고, 목포문화예술회관과 진도 운림산방에 가면 현장 발권도 할 수 있다.

강성선 기자  kss8122@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