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행정
이용섭 광주시장, "한전공대 2022년 3월 개교해야""문재인 대통령 공약이자 정부의 국정과제" 강조

이용섭 광주시장은 “한전공대 설립은 문재인 대통령 공약이자 정부의 국정과제인 만큼 당초 공약대로 추진돼 2022년 3월에 개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지난 6일 이현빈 한전공대 설립단장 등과 만나 한전공대 설립에 관한 추진사항 등을 논의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서 이 시장은 “한전공대 설립은 지연되거나, 규모가 축소돼서는 안 된다”며 “한전공대 설립은 문재인 대통령이 시·도민에게 한 약속으로 4차 산업혁명시대의 경쟁력 있는 지역 인재 육성은 물론 에너지밸리 성공 등 광주전남의 미래가 걸린 일이기 때문에 어렵더라도 한전에서 당초 공약대로 차질 없이 추진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현빈 단장은 “한전 입장에서도 한전공대 설립은 국정과제이자 자체적인 기술 역량을 확보하는 일이다”며 “일부 논란이 됐던 개교 지연, 설립 규모 축소 등은 본격적인 설립 추진에 앞서 장애가 될 수 있는 요인을 미리 제거하기 위해 정치권의 협력을 부탁하는 과정에서 나온 얘기일 뿐 한전의 설립 의지는 여전히 확고하다”고 강조했다.

또 “일반적으로 대학교가 설립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이 80여개월인 점을 감안해 일각에서 개교 시기가 2025년 이후로 지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지만, 한전은 개교 목표를 2022년 3월로 잡고 있다”며 “이러한 개교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광주시와 전남도의 협조와 정부차원의 지원, 특별법 제정 등이 절실하다”고 언급했다.

더불어 “한전공대 규모는 아직까지 공식적으로 정해진 바가 없으며, 최적의 규모, 정원, 예산 등은 현재 진행하고 있는 용역결과를 토대로 검토하고 공청회를 통해 의견을 수렴한 후 확정할 계획”이라며 “지자체와 정부의 협조 아래 사업이 순조롭게 추진되도록 적극 도와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이 시장은 “한전공대 설립은 한전이 세계적 에너지기업으로서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투자”라며 “전남도와 함께 범정부차원의 지원과 특별법 제정, 범 시·도민 추진기구 등이 성사되도록 최대한 뒷받침할 테니, 한전에서는 불필요한 잡음이 일어나지 않도록 한전공대 설립을 차질 없이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데스크  dmstn0467@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스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글리영 2018-08-08 08:31:41

    원래 대통령직 수행 1년 넘어서면서 지지율이 확 떨어지는게 정상인데 현직 대통령은 당췌 지지율이 떨어지는게 아주미비하다 이유가 뭘까? ㅎ   삭제

    • 글리영 2018-08-08 08:21:48

      한전공대 추진은 광주시와 전남도 그리고 한전입장을 함께 고려하면 한전에서 가까워야지 제3자가 끼어들면 개판. . . . . . 한전에서도 가까워야 업무협조가 잘되고 광주시와 전남도에도 가까운 곳은 천상 한전옆외에는 답이 없당. 또한 혁신도시 성장을 싫어 한다면 엉뚱한곳에 하던가! 참고로 현재 유명무실한 혁신도시내 골프장이 적지이며 주변토지 아주조금 매입하고 송림저수지까지 포함하면 훨씬 자연적이며 최초 저수지 보유한 환상적인 학교가 됨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628호  |  문의전화 : (02) 761-8064, (061) 763-0118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18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