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문화
[신광조의 편지]"완도 명사십리에서 배운다""변하는 것과 변하지 않는 것"

변하는 것과 변하지 않는 것.

시간이 흐르면서 개인의 외모도, 인생도, 친구관계도 끊임없이 변한다. 그게 바로 내가 살아있다는 증거다. 내 몸을 구성하는 세포는 어제의 세포가 아니지만 나는 그대로 나다.

이렇듯 미세한 부분은 항상 변하고 바뀌지만 기본 형태와 정체성은 유지된다는 것이 "살아 있음"이다. 한 그림이 각광을 받는 이유는 그의 그림이 살아 있을 때이다. 즉 "생명의 본질"에 대한 질문을 던질 때다.

김환기의 그림에  높은 가격이 형성되는 것도, 삶의 본질의 문제에 동화적으로 순진무구하게 질문을 던지기 때문이다.

현대에 올 수록 학생도 그림도 대답보다는 질문을 던지는 자가 높게 평가받는다. 진정 "살아있음"이란 무엇인가.

바닷가 해변의 모래밭은 항상 같은 모습이지만, 이를 구성하는 모래는 다르다. 끊임없이 들어가고 나오는 파도에 의해 이전 모래알들이 새 모래알들로 바뀌기 때문이다.

물론 우리의 눈에는 동일하게 보인다. '같은 강물에 몸을 두 번 담글 수 없다'는 말도 같은 맥락이다.

오늘 내 몸을 구성하는 세포는 어제와 다른 세포지만 나는 동일하다. 1년 전 세포가 그대로 있다면 나는 죽은 시체다. 원형은 유지하되 세포가 새로 바뀌니 내가 살아 있는 것이다.

완도 명사십리 앞 바다에 서 있다.

몇년전 왔던 그 바다, 그 나무들과 같은 듯 다르고 다른 듯 같다. 새로운 물로 바뀌니 이 바닷가가 살아 있는 것이다.

새로운 모래로 바뀌니 명사십리 해변이 이번 여름에도 찾아올 만한 곳이 된 것이다. 흐름과 원형, 순간성과 영원성은 공존하는 것이다.

우리 삶도 그렇다. 

기본과 본질은 유지하되 끊임없이 변하고 흘러가야 생명력있고 경쟁력이 있다는 것을 완도 명사십리 모래밭에서 배운다.

신광조  shintmrw@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광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