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문화
신안군, 김환기 생가에서 “이-음 connectif전” 개최김환기 화백 생가 안좌도에서 한불국제문화예술교류전

신안이 낳은 세계적인 추상화가 수화 김환기 화백의 고향인 예술의 섬 안좌도에서 한불국제문화예술교류 ‘이-음 cnnectif’ 전시회가 개최된다.

전남문화관광재단의 2018년 국제문화예술교류지원사업에 선정된 금번 교류전은 7월 20일부터 1개월간 (사)아트앤커뮤니케이션(대표 오남석) 주관으로 안좌도 김환기 생가와 안좌도 창작공방(구 안창초교)에서 참여작가들의 작품들이 릴레이로 전시된다.

전시회는 문유미 작가팀의 퍼포먼스 공연과 함께 시작되는 개막식과 김환기 서거 44주기 추모행사, 김환기의 예술세계를 테마로 한 청소년아트캠프 등 다양한 행사들과 함께 진행된다.

국내 참여작가들은 김진화, 김유홍, 채희석, 진시영, 정운학, 문유미, 최상철 등 17여명이며, 유럽작가들은 피에르 고티에(Pierre Gauthier), 실비 튜비아나(Sylvie Tubiana), 장 돌란드(Jean Dolande) 등 7명이 참여한다.

7월 20일부터 8월 10일까지는 안좌도에서 국내작가들의 릴레이전시회가 준비되어 있고, 8월 10일부터 20일까지는 유럽작가들을 집중 소개할 예정이다.

한불국제문화예술교류 이-음(connectif)이라는 테마로 제작된 신작들은 10월 26일부터 11월 9일까지 광주 은암미술관, 그리고 2018년 11월 20일부터 3주 동안 프랑스 퐁트와즈 시립전시관(Office de Tourisme Cergy-Pontoise)에서, 2018년 11월 20일부터 2019년 2월까지 퐁트와즈 깅코 문화공간(Espace Culturel GINGKO’Art)에서 전시된다.

‘이-음’전은 압해도와 암태도를 잇는 천사대교(새천년대교)의 준공을 통해 크나큰 변화를 맞이하게 될 역사적인 현장을 예술을 통해 조명해 보려는 취지로 기획됐다.

한국 현대미술의 거장 김환기와 프랑스 입체파의 선구자 폴 세잔느(Paul Cézanne)가 퐁트와즈에서 제작한 일련의 작품들이 갖는 모더니티의 관점에서 발견되는 동질성을 찾아내 한국과 유럽의 현대작가들이 새로운 시각으로 재해석 되고 있다.

 

강성선  kss8122@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