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문화
[신광조의 미학(味學)]"애호박은 꼭 애기들 넙떡지 같다"호박의 일생

애호박은 꼭 애기들 넙떡지 같다. 유순하고 야들 야들하다. 오월이 오면 그들은 나에게 입맞춤한다.

꼭 새우젓하고 같이 온다. 양파 좀 같이 넣으면 달짝찌근해진다. 너무 순해서 양념도 조심스럽게 한다. 빨간 고추로 멋을 내보기도 한다

나는 애호박처럼 내말을 잘 듣고 부드러운 키스를 해주는 여인을 만난 적이 없다. 애호박이 여인네의 속살이라고 느낀 것은 바지락회무침 때문이다.

나는 강진군 칠량면 청자식당의 막걸리식초에 무친 바지락과 애호박의 그 기막힌 궁합을 잊지 못한다.

곁에 나온 바지락 국에도 애호박이 들어있다. 애호박은 바지락 육수를 수줍은 처녀처럼 머금고 있다.

비가 내리는 날, 홀로 그 식당에 들렀다가 도암 논정댁 울엄마 손맛과 너무나 똑 같았다.
울컥한 생각에 잎새주를 세병이나 마셨다.

복사꽃이 흐드러지게 피었다 비에 젖었고 바람에 날렸다. 꽃 비가 가슴에 내렸다.  산길에 들어갔다가 어머니가 부르던 '바윗고개'노래를 불렀다.

여름이 짙어지면 풋호박이 제 철이다. 갈치찜 고등어 찜에 들어간 호박은 해체주의가 답이다.

이제 깡다구가 생긴 풋호박은 애호박과 차원이 다르다. 한 입 두툼이 입에 물면 육즙이 침샘을 자극한다. 갈치와 어우러진 그 맛은 빨간 고추, 고구마대와 함께 춤춘다.

돼지고기와도 풋호박은 잘 어울린다. 된장국과도 무척 잘 어울린다. 돼지고기는 겨울에는 김치와 여름에는 호박과 잘 어울리니 변덕쟁이다.

풋호박에 적당히 비게가 있는 돼지고기를 좀 두툼하게 썬다. 된장기 좀 풀고 고추장도 얼큰해지라고 같이 출전시킨다.

여름에는 풋 호박도 좋지만 몸에 좋기는 호박잎이다. 젓갈 쌈장에 한 잎 싸 먹는 맛이란!

가을이다.
작년에는. 서리가 올 때까지 늙은 호박을 따지 않았다가 남김없이 도둑을 맞았다.

쥐생원도 몇 개를 갉아 놓았다. 뭐 내가 키운 것도 아니고, 서창에 사는 김씨가 거저 먹으라고 준 것인데.

몇개를 따와 아파트 배란다에 진열하니 갑자기 부자가 된 것 같다. 호박 몇개에 호들갑이냐 하겠지만, 가슴 저 편이 차오른다.

벌써 호박죽 끓는 달짝지근한 냄새가 코끝에 아른댄다. 신장이 좀 안 좋은 진석이, 철수를 불러야겠다.

옛날 백조레스토랑 여주인은 지하생활로 신장을 버렸다가 호박으로 콩팥을 다시 살렸지.

신광조  shuntmrw@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광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