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해남 실종 80대 할머니, 결국 숨져...몰꼬 보러가던 정관진씨가 발견

전남 해남에서 실종된 후 일주일 넘게 행방이 묘연했던 80대 할머니가 결국 숨진 채 해남의 한 수로에서 발견됐다.

8일 아침 9시 30분경 논 물꼬를 보러가던 해남군 황산면 학동리 정관진(48세)씨는 황산면 일신리 수로를 지나던 중 수로 가까이 물위에 떠 있는 시신을 발견하고, 곧바로 신고하면서 현장에 도착한 해남경찰과 119에 의해 최근 실종 신고가 된 최 모(80·여)씨로 추정됐다.

지난 해남읍내 50대 살인 사건과 인근 강진 여고생 살인사건에 이어 지역의 또 다른 사건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던 이번 최 씨 실종 사건은 정관진 씨에 의한 시신 발견으로 그 사인에 대한 숙제를 해남경찰에 남겨줬다.

최 할머니의 실종 사건은 지난달 28일 해남읍 남송리 앞 창고를 가기 위해 택시를 탔으며, 작업자들과 창고 마당에 야적된 양파가 비에 젖지 않도록 덮는 작업을 마친 후 집으로 갔다 했으나 이후 최 씨의 행적은 사라졌고 경찰은 CCTV 영상 분석과 목격자를 탐문하는 등 최 씨를 찾기 위해 수사를 벌여왔다.

경찰은 이날 발견된 시신이 실종당시 신고 된 최 씨가 입고 있던 옷차림과 신고 있던 장화 등 인상착의가 비슷한 점 등으로 미뤄 정확한 신원을 확인하고자 아들 윤 모 씨를 불러 확인한바 실종 된 자신의 어머니의 시신으로 확인됐다.

한편, 해남경찰은 최 씨의 시신 발견으로 그동안 유가족이 밝힌 실종 당시 사항과 실종 이후 떠돌았던 주변 소문을 종합한 다각적인 축면에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데스크  dmstn0467@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스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628호  |  문의전화 : (02) 761-8064, (061) 763-0118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18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