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지역정가뉴스
김경진 위원장, 명현관 후보 지원유세...“해남, 이제 안정될 때 됐다”

11일 명현관 해남군수 후보 유세 지원을 위해 김경진 민주평화당 선거대책위원장은 해남을 찾아 “명현관 후보가 여러 기관의 여론조사에서 부동의 1위를 이어가고 있다”면서 끝까지 압도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이 분위기를 6월 13일 까지 꼭 이어가 주기를 바란다”면서, “해남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깨끗한 군수, 해남의 자존심을 지키는 군수”라면서 “해남은 이제 안정될 때가 됐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우리 명현관 후보가 전남도의회 의장으로 계실 때 여러 가지 정치적 판단을 보여줄 때가 있었다”면서 “정치적 갈등으로 타협과 조정이 필요할 때, 명 후보는 고도의 정치력을 발휘하여 타협과 조정의 역할을 가장 잘하는 정치인 이었다”고 말하고 “그게 바로 이 시대, 이 지역에서 필요로 하는 가장 훌륭한 군수감이 아니겠냐?”고 강조했다.

그리고 중요한 것은 윤영일 국회의원과 해남군수가 지역발전을 위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보다 먼저 한 팀이 되어야 하는 것으로, 국회의원은 서울국회에서 예산을 따오고, 군수는 국회의원이 예산을 따 올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를 해야 하는 항상 실과 바늘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해남은 다행히 윤 의원과 명현관 후보는 명콤비가 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래야 제대로 된 해남의 발전을 기대할 수 있으며, 초선임에도 불구하고 우리 민주평화당 최고위원으로서 윤영일 의원의 국회활동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면서 “이번 선거에서 민주평화당에 힘을 실어줘야 올 가을 예산국회에서 해남예산을 많이 따 올 수 있다”고 강조하면서 민주평화당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를 재차 호소했다.

또한, 김경진 위원장은 “큰 틀에서 보면 민주평화당과 더불어민주당은 형제라고 말할 수 있다”며 “집권여당의 일을 제일 많이 도와준 것은 민주평화당으로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은 오히려 민주평화당이 앞장서 도와왔기 때문에 민주평화당이 표를 얻는 것이 나라가 이상하게 돌아간다는 것은 기우에 불가하다”고 밝혔다.

한편, 마이크를 이어받은 운영일 최고위원은 “김경진 위원장은 여러분들이 다 잘 아는 청문회 스타이며, 최고의 법률가인 스타 검사 출신”이라고 소개하고 “김 최고위원이 몸이 부서져도 기꺼이 해남을 방문해 명현관 후보 지지유세에 나선 것은 진정으로 해남을 사랑하기 때문이다”고 전했다.

데스크  dmstn0467@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스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