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지역정가뉴스
명현관 해남군수 후보, "빈손으로 들어갔다, 빈손으로 나올 것" 약속박지원 전 대표 지원 유세 펼쳐

지난 1일 해남읍 오일장에서 펼쳐진 민주평화당 명현관 후보 지원유세에 박지원 전 대표가 나섰다.

이날 박지원 전 대표는 연설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 비서실장인 저 박지원이가 명현관 해남군수 후보 지지를 해 달라고 해남에 왔다”고 말하고 “해남군민이 당선시켜준 민주평화당 최고위원이며, 국토교통위 간사인 윤영일 국회의원과 짝이 되어 해남군을 위해 큰일을 할 수 있도록 명현관 후보를 꼭 해남군수에 당선 시켜달라”고 역설했다.

“이제 해남군수는 정말 깨끗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 명 후보는 전남도의원, 전남도의장을 지내면서 한 번도 비리나 구설수에 오른 적이 없는 정말 깨끗한 후보, 이 지역 국회의원과 짝이 되어 해남군을 번영시킬 후보가 바로 명현관이다”며 지지를 당부했다.

이어, 연단에 오른 명현관 후보는 “저는 군민 여러분의 과분한 사랑으로 전남도의원과 해남출신 최초로 전남도의장을 지내면서 많은 일을 해왔다”고 강조하고 “KTX의 서대전 경유 반대하여 관철시켰으며, 도산하 공공기관장에 대한 인사청문회 실시, 경북도의회와 상생협약 등 많은 일을 한 결과 제일 일 잘하는 전남도의회라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고 말했다.

명 후보는 “해남군민의 사랑의 힘으로 얻은 이러한 경험과 능력을 바탕으로 이제 해남군정을 올바로 세우기 위해 이자리에 섰다”며 “여기 장사하시는 여러분을 볼 때 마음이 무겁다, 장사가 안 된다고 사방에서 아우성이다, 웅군 해남이 어쩌다 이렇게 됐습니까” 라며 “이는 2년의 시간동안 군수의 부재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명 후보는 “부끄럽고 자존심이 상해 해남이 이래서는 정말 안 되겠다, 깨끗하고 청렴한 공직사회, 일 잘하는 공무원이 절대 소외되지 않은 공정한 군정, 군민을 소통으로 섬기는 군수가 나와서 우리 해남을 바꿔야 한다”며 적극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또한, 청탁의 꼬리를 끓고 군수 본인부터 혁신하겠다고 각오한 명 후보는 “빈손으로 군청에 들어가서 성실히 임무를 마치고 빈손으로 나오겠다”고 약속하고 “더불어 제 군수 월급을 전액 지역 청소년들을 위한 장학사업에 쓰겠다”고 다시 한번 공약한다며 “명현관이를 꼭 당선 시켜 줄 것”을 재차 호소했다.

데스크  dmstn0467@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스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