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상아탑단상
[詩]김 자 옥
정재학 편집위원 | 승인 2018.04.01 08:29

김자옥은 4월이다.

그녀가 가리키는 캘린더 4월을 열면 꽃이 핀다.

김자옥은 봄을 여는 첫 꽃잎이다.

산수유보다도 매화보다도 복수초보다도

김자옥은 맨 먼저 봄을 알린다.

4월 첫날이 만우절이기에 김자옥은 더욱 좋다.

봄 같지 않은 봄이 와도

김자옥은 봄이에요 라고 말한다.

산골에 흰눈이 내리는 날이어도

김자옥은 그래도 봄이에요 라고 한다.

바람이 불고 찬비 내리는 날에도

김자옥은 봄이 맞잖아요 라고 한다.

설령 겨울옷을 입고 있더라도

또한 썰렁한 들판을 걷고 있더라도

꾀꼬리 고운 목소리를 빌려

그녀는 우리를 속일 줄 안다.

그래서 김자옥은 희망으로 남는다.

그리하여 살을 깎는 세상이 우리를 울리더라도

그녀 곁에 있으면 우리는 울 수 없어서 좋다.

끝없는 웃음으로 누리의 울음을 덮을 줄 아는 봄

김자옥은 4월이다.

정재학 편집위원  amistat@paran.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학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