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지역뉴스
전남도, '조선해양산업 활력 회복 청신호"최근 중대형 조선소 수주 늘어 올해 회복 기로…기술개발 등 다각적 지원

전남도가 세계 조선경기 침체로 장기불황에 빠진 조선해양산업 위기극복 및 활력 회복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4일 전남도에 따르면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7년 세계 선박 발주량은 전년보다 78% 늘었다.

이런 가운데 전남지역 중대형 조선소의 수주량도 2016년 14척에 불과했으나 지난해 50척으로 늘었다.

올 들어서도 1월 한 달에만 LNG선을 비롯해 벌써 7척을 수주했다.

그러나 수주된 선박을 작업 현장에서 건조하려면 설계를 비롯해 1~2년을 기다려야 하기 때문에 2018년에도 어려움은 계속 될 것으로 도는 예상하고 있다.

이에따라 전남도는 올해가 조선산업 활력회복의 기로가 될 것이라고 판단, 다각적인 처방을 제시하고 우선 새로운 조선업 보완 먹거리 발굴에 나선다.

또, 중소 조선해양기업 육성사업 등 기술 개발에 154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조선해양기업은 중소기업 육성자금(200억 원), 지방투자촉진 보조금, 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 등을 지원하게 된다.

또한 고용유지를 위해 오는 6월 종료되는 조선업 특별고용업종 지정 기한을 2019년까지 연장토록 정부에 건의했다.

이를 통해 조선업 희망센터, 일자리 안정자금, 일․학습 병행제, 조선해양플랜트 역량강화사업 등을 통해 고용을 지원한다.

도는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청년근속장려금 사업, 청년취업 인턴제, 청년내일채움 공제를 시행하고 있다.

이밖에도 대통령 공약사업인 해경 서부정비창 신축과 선박해양플랜트 연구소 분원과 같은 국가기관 유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역 특성에 맞는 소형․레저선박, 선박 수리, 해양케이블 등 고부가가치 사업을 육성하기 위해 880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김신남 경제과학국장은 “세계 중소형 선박 발주량은 2019년에, 대형선박과 고부가가치 선박은 2020년에 활황기 수준으로 회복한다는 전망이 있다”며 “올해 어려움을 잘 이겨내 다가오는 조선해양산업 회복기를 맞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성선  kss8122@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628호  |  문의전화 : (02) 761-8064, (061) 763-0118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18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