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문화
전남도, 작은영화관 5호점 곡성에 개관
손은수 취재부장 | 승인 2017.12.23 14:44

전남 곡성에도 영화관이 돌아왔다. 1980년대 중앙극장과 곡성극장이 문을 닫은 지 30여 년 만이다.

전라남도가 영화관이 없는 농어촌 지역에 추진하는 ‘작은 영화관’이 주민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곡성 작은영화관’이 지난 22일 개관식을 갖고 운영에 들어갔다. 장흥, 고흥, 진도, 완도에 이어 5번째 작은영화관이다.

개관식에는 유근기 군수, 이만수 군의회 의장, 조상래 도의원을 비롯해 지역 주민 100여 명이 참석했고, 특히 영화 ‘곡성’에서 읍내 파출소장으로 연기를 펼쳤던 배우 김기천 씨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곡성 작은영화관’은 12억 5천만 원을 들여 2개 상영관, 95석 규모로 건립됐으며 일반영화는 물론 3D 입체 영화까지 상영할 수 있는 시설을 갖췄고, 관람료는 도시지역 영화관보다 저렴한 5천 원으로 작은영화관 사회적협동조합이 위탁운영한다.

하정우, 차태현 주연의 ‘신과 함께’를 시작으로 ‘강철비’, ‘스타워즈’, ‘1987’ 등 최신 개봉작을 상영한다.

작은영화관은 농어촌 지역 주민들의 문화 향유 기회 확대를 위해 전라남도가 민선6기 도지사 공약사업으로 시작한 것으로, 2015년 개관한 장흥과 2016년 개관한 고흥은 누적 관람객이 10만 명을 넘어섰다.

지난달까지 장흥은 15만 2천 명, 고흥은 11만 명이 영화를 관람했다. 최근에 개관한 진도와 완도도 월 평균 5천~6천 명이 관람하면서 지역 주민들에게 사랑받고 있고 2018년에는 화순과 보성에서 개관을 앞두고 있으며, 강진에선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유영관 전라남도 문화산업디자인과장은 “작은영화관이 영화를 보면서 가족이웃과 소통하는 사랑방 같은 공간으로 떠오르고 있다”며 “아직 영화관이 없거나 건립 계획이 없는 7개 군에도 작은영화관이 빨리 들어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은수 취재부장  dmstn0467@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은수 취재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