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행정
장성민의 문재인-유병언 유착 의혹 동영상, '文 대세론' 다시 무너뜨릴까?'文 세월호 인양시기 조율' sbs 보도 파문 확산에 동영상 재주목

SBS가 문재인 후보를 위해 세월호 인양을 고의로 지연했다는 취지의 해양수산부 일부 공무원 발언을 보도해 파문이 일고 있다.

이와관련 국민대통합당 정성민 후보가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제기한 문재인 후보와 유병언간 유착의혹을 둘러싼 동영상이 주목된다.

장 후보는 이 유튜브 동영상에서 세월호 인양시점에 맞춰 동영상을 제작해 유튜브에 올려 무려 100만건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해 세월호 인양을 통해 지지율을 끌어올리려는 문재인 후보에 일격을 가했다.

장 후보는 지난 3월 24일자 유튜브 동영상을 통해 처음 의혹을 제기한데 이어 3월 29일 "문재인 후보와 유병언은 남인가? 남이 아닌가" 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또다시 알린 것.

2건 합쳐 100만건 조회수를 육박한 장성민 후보의 동영상이 세월호가 수면위로 떠오르면서 그 동안 수면아래 가려졌던 세월호 사건 실제 관련자인 유병언과 문재인 유착의혹도 동시에 떠올랐다.

그리고 문 후보는 당시 장 후보가 제기한 세월호 사건 의혹 직격탄을 맞은지 불과 1주일만에 안철수에 여론조사 선두자리를 내주었다.

앞서  ‘SBS뉴스8’은  2일 뉴스에서 “차기 정권과 거래? 인양 지연 의혹 조사”를 단독으로 보도, 선체조사위원회가 인양지연 의혹도 조사할 것이라며 해수부 공무원의 발언을 인용, “솔직히 말해 이거(세월호 인양)는 문 후보에게 갖다바치는 거거든요”, “정권 창출되기 전에 문재인 후보에게 (세월호 인양 고의 지연) 갖다 바치면서 문재인 후보가 약속했던 해수부 제 2차관(을 만들어주고), 문재인 후보가 잠깐 약속했거든요” 등의 발언을 화면에 띄웠다.

이에대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는 "집권하면 철저히 조사해 응징하겠다"고 밝혔다.

홍준표 후보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세월호가 인양되었을 때 제가 참 묘한 시점에 떠올랐다. 이젠 문측에서 세월호 가지고 정치적 이용은 그만 해라. 3년을 울궈먹었으면 됐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부모님 상도 3년이면 탈상하는데 문은 아직도 세월호 뺏지 달고 억울하게 죽은 학생들을 정치에 이용하고 있다"며 "그렇게 제가 말했는데 문측에서 해수부 제2차관을 만들어 주고 조직을 키워 준다는 것을 조건으로 세월호 인양 시점을 늦추어 문(후보)이 제일 유리한 시점에 인양토록 했다는 어제밤 SBS 보도는 가히 충격적인 조작이다"라고 강조했다.

홍 후보는 "또 그것을 압력받아 기사를 바로 내려버린 SBS도 정상적인 언론이 아니다. 집권하면 철저히 조사해서 응징할 것이다"라며 "문 후보가 탄핵 직후 팽목항을 찾아가서 '애들아 고맙다' 라고 말한 뜻을 국민들이 이제야 알았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또 "집권하기도 전에 이렇게 언론을 협박하고 상대후보를 협박하고 송민순 장관을 협박하는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이 나라 보수우파들은 패망한 베트남의 보트피플이 될 수밖에 없다"며 "한국판 킬링필드를 획책하는 이들의 집권을 막기 위해 이제 국민 모두 5월 9일 투표장으로 가서 기호2번 서민대통령을 찍어 친북 좌파를 응징하자. 홍준표를 찍어야 자유대한민국을 지킨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상임중앙선대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너무 더러운 일”이라며 ‘문재인청탁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와 국회 국정조사를 주장했다.

문재인 후보 측은 논평을 내고, “SBS와 해당 공무원에 대해선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 밝혔다.

네티즌들은 관련 뉴스에 “공중파에서 이런 가짜뉴스를 내보낼거라곤 상상도 못했다” “SBS는세월호를 악의적으로 이용해 대선 개입을 의도했다” “사전투표전날 이건 명백한 의도가 보이는 기사였다” 등 SBS를 향한 비판을 쏟아냈다.

정치권과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세월호 정치적 악용' '언론의 선거개입' 등을 거론하며 SBS의 '언론공작' 시도를 지적하는 등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보도 이후, 네이버와 다음 등 양대 포털 실시간 검색어는 ‘SBS’와 ‘문재인 세월호’가 등장했고, 3일 현재 뉴스 어뷰징이 진행되고 있다. 

‘세월호 변호사’로 알려진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해당보도에 대해 “모든 사람이 안다. 세월호 인양의 최대 방해자와 걸림돌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었고, 박 전 대통령이 탄핵당하려 하자 인양에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는 것”이라며 반박했다 

한편, 해수부 측은 “우리 정부 판단으로 중국 교통운수부 산하 상하이 샐비지가 경제적 손해를 감수하면서까지 인양 시기를 미뤘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는 기존의 입장을 견지하며, 해당 공무원의 발언을 ‘거짓말’로 일축했다. 

편집부  dmstn0467@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628호  |  문의전화 : (02) 761-8064, (061) 763-0118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17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