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지역뉴스
강진 전라병영성 축제, “호국 기운을 느껴보자”21~23일 병영면 전라병영성, 병마절도사 입성식 등
강진군 제공

강진 전라병영성 축성 600주년을 기념하는 제20회 전라병영성축제가 21일부터 23일까지 사흘간 ‘전라병영성을 대한민국의 호국정신 성지로’를 주제로 강진군 병영면 일원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는 1417년(조선 태종 17년) 광주 광산에서 강진군 병영면으로 이전한 전라병영성이 오는 4월 전라병영성 축성 600주년을 맞는 것을 계기로 국민들에게 호국정신을 기리고 관광객들과 군민들에게는 문화유산 향유 기회를 제공함과 동시에 지역발전의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했다.

의식행사로는 4월21일 오후 1시 병영면 설성공원에서 전라병영성 1.3㎞에 이르는 거리에서 전라병영성 600주년을 기념하는 전라병마절도사 입성식을 재현한다. 경찰청 취타대와 전통의장대, 전라병마절도사, 병사행렬, 관광객 및 군민들이 참여해 퍼레이드를 벌인다. 이어 기념식이 전라병영성내 특설무대에 열린다.

특히 입성식 완료후 봉화를 올려 전라병영기 게양식을 가짐으로써 조선군의 당시 기개를 알리고 개막식 참석자들은 국가안보와 자주국방을 의미하는 600개의 풍선을 날림으로써 호국정신을 가다듬는 의미있는 시간을 갖는다.

기획행사로는 21일 오후 3시부터 군민들과 관광객들이 참여한 가운데 대동 줄다리기가 진행된다. 이에앞서 이날 오전 10시 ‘공존의 역사의 메아리’를 주제로 한 초대 전라병마절도사 마천목 장군과 무명병사 진혼제가 열린다.

스마트폰 촬영대회는 사전접수와 현장접수를 통해 갖는다.

이와함께 학술심포지엄은 22일 오후 2시부터 병영면사무소에서 전라병영성의 역사적 가치 재조명과 전라병영성 향후 복원 방향을 내용으로 진행된다.

체험·참여프로그램으로는 600주년 줄다리기가 볼거리다. 21일 오후 4시부터 읍면별 각 1개팀이 참여해 3전 다승제, 토너먼트 방식으로 순위를 결정해 우승팀을 가린다.

‘600인 릴레이 축하 영상’은 첫 참여자가 프로젝트 취지를 설명하고 주어진 과제를 수행한 후 3명을 지명하고 지명받은 3명은 다시 각각 3명씩을 지명하는 방식으로 이어간다.

일반인들이 참여하는 전라병영성 양궁 서바이벌대회는 23일 오전 진행되고 마천목 장군기 전국궁도대회는 같은 날 오후 1시부터 관덕정에서 전국 궁도인을 대상으로 열린다. 호패발급 및 나의 군번줄 만들기는 남녀노소가 참여한 가운데 조선시대 신분증인 호패와 현대적 군번줄을 제작, 체험해보는 시간이다.

상시 전시로는 조선시대 무기인 화포와 총통, 병장기가 있고 현대전 무기로는 개인 화기와 전차, 155mm 견인포 등을 볼 수 있다.

전라병영성 성곽순례는 행사기간동안 강진병영문화해설사와 전라병영성 성곽을 순례하며 보고 느끼는 오감만족 문화탐방체험이다.

이와함께 하멜 나막신 한골목걷기, 네덜란드·한국연인 체험, 전통악기 제작, 하멜풍차 체험이 있다. 강진청자 판매 및 경매행사도 갖는다.

저잣거리에서는 강진군수가 보증하는 초록믿음 직거래지원센터의 찾아가는 이동장터, 주막 장터, 주먹밥 만들기, 강진 특산물 판매가 이어진다.

대한민국 전통무과대전은 22일 오전 10시 학생부와 고수부로 나눠 진행된다.

군복과 궁중의상 패션쇼는 21일 오후 5시, 병영성 전국 연날리기 경연대회는 22일 오후 1시부터, 기예무단 체험은 오후 3시부터 열린다. 축하공연 및 면민의 날 행사는 같은 날 오후 5시, 전남도립국악단 공연은 23일 오후 2시다.

병영면민들의 자발적인 행사 주도로 환경정비와 병영성 축제장 꽃 심기는 물론 제철 먹거리와 저잣거리 주막장터를 통한 병사 돼지불고기구이, 병영막걸리 판매가 이뤄진다. 부녀회와 음식점, 한우협회, 병영상고, 의용소방대가 나선다. 전통의 병영 떡방앗간의 떡메치기 체험을 통한 쑥떡도 맛 볼 수 있다.

강진원 강진군수는 “2017 남도답사 1번지 강진 방문의 해를 맞아 강진으로 오면 추억을 만들고 감성을 채울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면서 “친절과 신뢰, 청결로 다져진 강진사람들의 정과 멋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 기자  khyeon0424@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628호  |  문의전화 : (02) 761-8064, (061) 763-0118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17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