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문화
[詩]벚꽃, 그리고 낙화에 대하여
정재학 편집위원 | 승인 2017.04.12 13:57

숨이 막히도록

허공을 지배하는 연분홍

 

모든 것,

하늘과 땅을 지배하는 꽃잎, 꽃잎들

 

너의 품

흔들리는 꽃송이로 채워지고

 

화산이 폭발하듯 개화하는 날

찬란한 빛과 빛 사이

 

어디,

새소리 한 점 스며들겠는가.

 

그러나 지나간 몇 날이었던가.

 

유리창이 깨지듯 오늘 아침

무수히 부서지며 떨어지는 낙화

 

드디어 탐욕이 사라진 푸른 하늘가

홀로 남은 나목(裸木)의 거울을 본다.

 

떨어지는가, 꽃잎이여

무수한 찬탄과 무수한 웃음과 무수한 추억,

 

그리고 불씨의 고독을 안고

 

다음 봄을 위하여

너는 떨어지고 있는가.

 

2017. 4. 7

완도에서 정재학

정재학 편집위원  amistat@paran.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학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628호  |  문의전화 : (02) 761-8064, (061) 763-0118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17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