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칼럼]윤장현 광주시장, "한반도에 평화보다 가치 있는 국익은 없다"
손은수 취재부장 | 승인 2017.04.11 22:00

한반도에 평화보다 가치 있는 국익은 없다

평화를 사랑하는 광주시민은 한반도에서 어떠한 군사적 행위도 결사 반대한다.

최근 대통령이 궐위된 틈을 타 주변국들이 한반도에서 전쟁이라도 불사할 것처럼 힘의 각축장으로 만들어 가고 있는데 대해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

북한은 핵과 미사일로 무장한 채 세계를 위협하고, 미국은 대북 선제공격을 거론하면서 한미연합 훈련을 마치고 떠났던 칼빈슨호를 다시 한반도 해상에 불러들이고, 중국도 수년 전부터 서해상에 항공모함을 실전배치하는 등 한반도에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일부 외신들이 “미국이 북한에 대한 모든 옵션을 준비해 두고 있다”고 보도하는 등 한반도에서 무력충돌 우려로 국민들은 불안감은 커져가고 있다.

주권 국가인 대한민국의 의사가 배제된 채 주변국들이 한반도에 군사적 긴장을 조성하는 기가 막히고 참담한 상황이 전개되고 있는 것이다.

우리는 한국인의 의지와 무관하게 한반도에서 무력충돌이 일어나는 것을 절대 반대하며, 어떠한 형태의 전쟁에 대해서도 결코 찬성하지 않는다. 한반도에 평화보다 가치 있는 국익은 없기 때문이다.

북한은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같은 무력도발의 경거망동을 즉각 중단하고 국제사회의 대화 테이블로 나서라.

미국은 대한민국 국민이 동의하지 않는 북한에 대한 선제타격을 해서는 안 될 것이며, 중국도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대화의 장에 나설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라.

우리 정부와 정치권에서도 현재의 안보 위기를 정략의 수단으로 삼지 말고 국익을 위해 대승적으로 논의하고 협력하라.

평화를 사랑하는 광주시민은 냉정하고 절제된 참여로 촛불혁명을 이루었듯이 깨어있는 시민의 힘으로 이 난국을 슬기롭게 헤쳐 나갈 것이다.

2017. 4. 11.

광주광역시장 윤 장 현

손은수 취재부장  dmstn0467@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은수 취재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628호  |  문의전화 : (02) 761-8064, (061) 763-0118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17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