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상과본질 핫이슈
광주시교육청, 정수기 납품비리 알고도 ´쉬쉬´교육청 쉬쉬하는 바람에 간부자살, 행정실장 입건 등

광주지역 교육비리가 교육계를 뒤흔들고 있는 가운데 광주시교육청이 정수기 업자가 납품대가로 학교에 돈을 뿌리고 있는 알고도 쉬쉬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공갈 등의 혐의로 입건된 정수기 납품업자 이모(67)씨로부터 정수기 납품 대가로 돈을 받은 광주 지역 중.고등학교 3곳의 행정실장 등을 뇌물수수 혐의로 추가로 입건했다고 9일 밝혔다.

경찰조사 결과 K여고와 D여중학교 행정 계약 담당자와 행정실장은 지난 2000~2001년께 정수기업자와 ´10년 임대 계약´을 맺는 조건으로 현금 540만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이 씨는 당초 약속과는 다르게 계약이 중간에 파기되자 지난 2006년 12월 시교육청에 "장기 납품을 대가로 일선 학교에 뇌물을 줬지만 계약이 파기됐다. 이는 불법이다"는 내용의 진정서를 보냈다.

이에 시교육청은 즉각 자체감사를 벌여 금품수수 사실을 확인하고 해당 학교에 이를 통보, 계약담당자가 파면 조치되고 행정실장은 2개월 정직처분을 받았다.

하지만 광주시교육청은 청렴으뜸을 강조하면서 어찌된 영문인지 금품수수라는 중대한 사안임에도 불구하고 경찰 등 수사기관에 이를 알리지 않고 자체 징계처리로 사건을 덮었다.

파문 확산을 우려한 시교육청의 이같은 비리 은폐 때문에 정수기 업자 이 씨는 이후에도 계속해 수 년 동안 학교 관계자들에게 돈을 뿌리며 정수기를 납품해 올 수 있었다는 것이 경찰의 판단이다.

결과적으로 시교육청이 경찰에 추가 수사 의뢰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아 정수기 납품 비리를 키워 교육청 간부자살하고 행정실장 입건 등으로 이어져 비리 교육청이라는 오명을 얻게 됐다는 비난의 여론이 일고 있다. 

홍갑의 기자  kuh3388@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갑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