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스포츠/연예 포토뉴스
유준상 회장, 2011 세계롤러스피드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성공기원 동아국제마라톤대회 참가

   
 
대한롤러경기연맹 유준상 회장과 임태규 부회장, 권영동 총무이사가 ´2011 서울국제마라톤대회 겸 제82회 동아마라톤대회´에 완주했다.

유 회장을 비롯한 연맹 임원들은 ´2011 세계롤러스피드스케이팅 선수권대회´의 성공과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정식종목 채택을 기원하기 위해 참가했다. 이들은 유니폼과 풍선을 착용하고 주로를 달림으로서 대회 참가자 및 응원하는 사람들의 주목을 받았다.

이번 대회는 다소 쌀쌀한 날씨와 우천으로 인해 참가자 수가 예년에 비해 적어보였지만 완주에 대한 열기만큼은 매우 뜨거웠으며, (전)대한울트라마라톤연맹 박길수 회장과 박필전 위원장, 나종운 편집장이 유 회장과 함께 달렸다.

유 회장은 "동아마라톤대회를 통해 2011 세계대회의 성공과 2014 인천아시안게임 정식종목 채택을 염원하는 롤러연맹을 알릴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풀코스를 달릴 때마다 포기하고 싶을 만큼 힘든 순간이 항상 있다. 그러나 포기는 곧 실패라는 좌우명을 가슴에 새기며 고비를 극복했고 이러한 다짐은 일상에도 고스란히 묻어나온다."고 말하면서 "제게 있어서 마라톤은 제2의 생명을 불어넣어준 희망이다."며 마라톤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표했다.

한편 8월 30일부터 9월 5일까지 전남 여수시에서 개최되는 ´2011 세계롤러스피드스케이팅 선수권대회(이하 2011 세계대회)´는 50여 개국 1천500여명의 선수단이 참가할 예정이며 세계적인 실력을 보유하고 있는 한국에서 개최되는 만큼 많은 수의 국가와 언론이 관심을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은 2006년부터 2009년까지 3연속 2위를 차지했으며 2009년 세계대회에서는 아시아국가 최초로 종합우승을 달성했다.

또한 ´멍청한 스케이터´ 동영상으로 유명한 2010년 세계대회에서는 주니어 국가대표만 출전했음에도 불구하고 종합 2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도 금3, 은2, 동2개(스피드 종합 1위)를 획득한 롤러 종목은 아쉽게도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 정식종목으로 초대받지 못 하고 있다. 그렇지만 대한롤러경기연맹은 희망을 포기하지 않고 정식종목 채택을 위해 지속적으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유 회장은 ´제30회 전국남녀종별롤러경기대회(3월24일~27일 전남 나주시)´와 ´2011년 제주 IAU 100KM 아시아 선수권대회 및 제10회 제주국제 울트라마라톤대회(3월26일~27 제주도일대)´에 참석할 예정이다.

 

박종덕  jdp8064@paran.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